고장나도 긴급제동, 현대모비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
고장나도 긴급제동, 현대모비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9.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외부충격이나 전기 장치의 고장으로 브레이크 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해도 자동 비상 제동장치를 구동시키는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중화 또는 여분’을 뜻하는 리던던시(Redundancy)는 탑승객 안전과 직결되는 기술로 자율주행 시대에 필수적인 장치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돌발상황에 스스로 대비해야 하는 레벨4 이상 완전자율주행 단계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첨단 안전기술이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하면 돌발 상황에서 보조제동장치가 자동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비상상황 없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은 2개의 전자식 제동장치와 이를 제어하는 두뇌격인 ECU, 소프트웨어 제어플랫폼 등으로 구성된다. 평상시에는 두 제어장치가 서로 연결되어 정보를 주고 받지만, 주제동장치가 정상 작동하지 않으면 제어기가 이를 감지해 보조장치에 구동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때 제어기의 정확한 판단을 돕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한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그 동안 정교한 하드웨어 기술과 두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축이 어려워 글로벌 경쟁사들도 쉽게 개발에 성공하지 못했다. 극소수 해외업체가 설계 공간이 넉넉한 소형버스에 장착해 컨셉을 소개한 사례는 있었지만, 승용차나 SUV에 즉시 적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 샤시/의장연구소장 김세일 전무는 “자율주행 기술이 급격하게 발달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동·조향 등 첨단 안전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핵심부품 등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에서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풍부한 노하우를 첨단 ICT 기술과 융합해 미래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리던던시 제동시스템 개발처럼 기존에 없던 지능형 제품으로 미래차 신규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와 올해 전통적인 핵심부품과 첨단 ICT기술을 융합한 ‘리던던시 조향시스템’과‘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레이더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연동하는 지능형 헤드램프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내비게이션 정보에 따라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을 선보이는 등 주행 안전과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첨단 기술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