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검찰,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벤츠에 최대 1조원 벌금
獨 검찰,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벤츠에 최대 1조원 벌금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9.08.10 08: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디젤 모델 배출가스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던 다임러에 독일 검찰이 800억 유로에서 많게는 10억유로(1조3500억 원)의 벌금을 부과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슈피겔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은 9일(현지시각), 독일 자동차 당국이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가 발각된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와 E 클래스의 디젤 모델 28만 대의 리콜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슈튜트가르트 지방 검찰은 벤츠의 부정행위에 대해 문제의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자동차 한 대당 5000유로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일 검찰의 벌금 부과는 아직 확정이 된 것은 아니다.

한편 독일 검찰은 지난 2017년 5월 디젤차의 배기가스 후 처리 장치의 조작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다임러의 본사를 압수 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배출가스를 조작해 왔던 것으로 확인돼 비난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rian 2019-08-15 23:14:49
800억 유로에서 많게는 10억 유로? 800억 유로가 더 크잖아. 무슨 소릴하는거야

2019-08-13 20:18:28
하는 짓하고는 환경에 신경안쓰는 기업은 퇴출시키는게 이제는 답이다.
벤츠도 별수없는 기업이넹
이게 어찌 명품이라고 할수있는지.
이걸사주는 사람은 또 어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