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리는 SUV, 중고차 잔존가치 세단 보다 높을까?
잘 팔리는 SUV, 중고차 잔존가치 세단 보다 높을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7.1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레저용 차량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지난해 45.4%에서 48.4%로 확대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은 중고차 시장에서도 꾸준히 거래가 증가하는 추세다.

19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올 1월~5월까지 SUV 등록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7% 늘어났으며 최근(7/1~7/15) 등록대수 순위 1위부터 5위까지 인기 SUV의 거래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UV 시장 확대는 세단 판매가 줄고 있음을 의미한다. SK엔카 직영 중고차몰 SK엔카닷컴에서 거래되는 인기 SUV와 세단 총 12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SUV의 평균 잔존가치는 68.1%로 63.2%의 세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현대차의 싼타페, 투싼, 쏘나타, 아반떼와 기아차의 쏘렌토, 스포티지, K5, K3, 르노삼성의 QM6, SM6와 쌍용차 티볼리와 쉐보레 말리부의 2016년식 모델이다. 2016년 연간 판매대수가 3만대 이상인 소형/준중형/중형 SUV와 세단을 기준으로 했다.

우선 이번 조사 대상 중 잔존가치가 70.3%로 가장 높은 모델은 쏘렌토였다. 잔존가치 순위 2위부터 5위도 투싼(69.5%), 티볼리(69.5%), 스포티지(68.3%), 싼타페(68.2%)로 모두 SUV가 차지했다. 6위는 준중형 세단 아반떼로 잔존가치는 68.0%다. 다음으로 K3(65.6%)와 K5(64.5%)가 7위와 8위를 차지했고 9위는 SUV QM6로 잔존가치는 62.6%다. 10위부터는 12위까지에는 말리부(61.8%), 쏘나타(61.6), SM6(57.6%)가 올랐다.

브랜드별로 보면, 현대차 SUV인 싼타페와 투싼 모두 쏘나타와 아반떼보다 잔존가치가 높았다. 기아차의 경우도 쏘렌토, 스포티지의 잔존가치가 모두 K5와 K3보다 높았다. 르노삼성의 경우도 다르지 않다. QM6의 잔존가치는 62.6%로 자사 중형 세단 SM6(57.6%)보다 높았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신차시장에서 SUV의 비중이 커짐에 따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SUV 잔존가치가 전통적인 인기 모델인 아반떼나 쏘나타 등 준중형/중형 세단보다 높은 것으로도 SUV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신차시장에 다양한 신형 SUV가 출시됨에 따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SUV 거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