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중고차 시세 상승, 최다 매물 LF 쏘나타 5.9%
LPG 중고차 시세 상승, 최다 매물 LF 쏘나타 5.9%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6.0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 차량의 일반 구매와 구조 변경이 자유롭게 되면서 중고차 가격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에 따르며 출고 5년 이내 LPG 중고차 구매가 누구나 가능해지면서 해당 모델의 중고차 시세가 최대 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매물 등록이 가장 많았던 LF 쏘나타는 규제완화 전 1051만원에서 규제완화 후 1113만원으로 5.9% 상승했다. 올 뉴 K7은 1995만원에서 2105만원으로 5.5%, 그랜저 IG는 2511만원에서 2564만원으로 2.1% 상승했다.

각 모델의 중고차 시장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딜러의 경매 입찰 수도 최대 40% 상승했다. 그랜저 IG는 규제완화 전 평균 입찰딜러 수 8.7명에서 규제완화 후 12.1명, 올 뉴 K7은 평균 7.6명에서 8.3명, LF쏘나타도 9.1명에서 10명으로 평균 입찰딜러 수가 소폭 증가했다.

지난 5개월간 헤이딜러 중고차 경매에 올라오는 전체 차량에 참여한 평균 입찰자 수는 8.9명이였다. 이번 분석은 2019년1월1일~5월30일까지 총 5개월간 11만3850건의 국산차 경매차량 중 출고 5년 이내 LPG 차량을 대상으로 LPG차량 규제완화 전·후로 기간을 나누어 분석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중고차 시세는 일반적으로 월별 평균 2-3% 하락하는 점을 고려하면, 출고 5년 이내 쏘나타, K7, 그랜저의 LPG중고차의 실질 시세 상승폭은 최대 4-9%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