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합작사 베이징차, 벤츠 기술 전기차로 안방 공략
현대차 中 합작사 베이징차, 벤츠 기술 전기차로 안방 공략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5.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버스와 트럭 등 소형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던 중국산 자동차가 국내 친환경차 시장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이들 중국산 자동차는 1회 완충 시 평균 450km를 넘는 주행가능거리를 바탕으로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가리지 않고 한국시장 공략을 앞두고 있어 향후 친환경차 시장을 두고 국내 완성차 업체들과 경쟁을 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북경자동차그룹(BAIC : Beijing Automotive Group Co.,Ltd, 이하 BAIC)은 지난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9 EV 트렌드 코리아'를 통해 순수전기차 3종을 공개하고 본격전인 전기차 시장 진출을 알렸다. 북경자동차가 이번에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기차 라인업은 중형 세단 'EU5', 중형 SUV 'EX5', 소형 SUV 'EX3' 등 3종으로 이들 차량은 BAIC의 독자적인 전기차 기술을 기반으로 친환경성, 효율성을 두루 갖추고 내년 국내 판매를 앞두고 있다.

먼저 이날 공개된 중형 세단 'EU5'는 북경자동차와 메르세데스-벤츠의 기술 협력으로 탄생한 모델로, 지난해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세상에 첫 선을 보였다. 2018년 11월 중국에서 출시 후 현재까지 약 4만6000대가 판매될 만큼 현지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EU5에는 BAIC의 첨단 기술인 'e-모션 드라이브 3.0(e-Motion Drive 3.0, 이하 EMD 3.0)' 지능형 전자 제어 시스템이 탑재되어 260개 부분의 차량 데이터를 포괄적으로 분석하고, 긴 배터리 수명을 위한 지능형 관리, 동력 성능 강화를 위한 전기모터의 최적화, 정밀한 차량 제어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과 안전성을 높였다. 최고 출력 160kW, 최대 토크 300Nm의 성능을 발휘하는 해당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7.8초의 순발력과 30개 이상의 국제기준 테스트를 통과한 60.2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완충 시 NEDC기준 주행가능거리는 460km이다.

여기에 운전자의 사용 습관을 스스로 학습해 운전자의 손과 눈을 자유롭게 하는 혁신적인 인공지능(AI) 시스템 '다윈 시스템(Darwin System)'이 적용됐다. 바이두, 보쉬, 하만과 협력해 개발된 다윈 시스템은 자율 학습 기능을 통해 실내 온도, 좌석 및 조명 등의 운전자가 원하는 최적화된 환경을 자동으로 조절한다. 이 외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보행자 충돌 경고, 긴급 제동 시스템 등 풍부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를 탑재하고 레벨 3수준의 자율주행 기능 또한 가능한 것으로 회사 측은 설명했다.

EU5의 차체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650mm, 1820mm, 1510mm에 휠베이스 2670mm로 국내로 따지면 현대차 아반떼와 쏘나타 중간 정도 크기를 지녔다. 직접 경쟁 모델로는 역시 이날 2019 EV 트렌드 코리아를 통해 상품성 개선 모델로 새롭게 출시된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꼽을 수 있다.

신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완충 시 주행가능거리가 271km로, 기존 모델 대비 35.5% 증가하고 38.3kWh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와 100kW 구동 모터 적용으로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향상된 출력을 자랑한다. 이 밖에도 신차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기능을 지원하는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또한 기본 제공한다.

북경자동차가 EU5에 이어 선보인 중형 SUV 'EX5'는 역시 EDM 3.0 시스템을 적용하고 61.8kWh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 출력 160kW, 최대 토크 300Nm의 힘을 발휘한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15km이다. EX5는 특허를 받은 샤브 세이프 케이지(Saab Safe Cage) 고강성 강판 소재를 사용해 경량화는 물론 안전성을 강화한 부분이 특징. 또한 ESP, 차선 이탈 경고, 보행자 및 차선 충돌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등 10가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이 적용되어 안전한 주행 환경을 지원한다.

차체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480mm, 1837mm, 1637mm에 휠베이스 2670mm로 현대차 투싼과 동일한 전장과 휠베이스에 전폭과 전고가 조금 작은 정도다. 국내에선 준중형 SUV 크기의 경쟁 모델인 현재로서는 없는 만큼 독보적 가치를 지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굳이 경쟁차를 꼽으라면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혹은 니로 EV 정도를 지목할 수 있으며 이들 중 쏘울 부스터 EV의 경우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다. 니로 EV는 64kWh 배터리 기준 최고출력 150kW, 최대토크 395Nm으로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이다.

끝으로 북경자동차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선보인 소형 SUV 'EX3'의 경우는 얼핏 쉐보레 볼트 EV를 연상시키는 외관 디자인을 특징으로 EMD 3.0 시스템과 원 페달(One Pedal) 회생제동 시스템을 통합해 501km라는 놀라운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61.3kWh 배터리를 기반으로 최고출력 160kW, 최대토크 300Nm의 성능을 발휘하며 특히 전천후 온도 제어 기술을 갖춘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통해 사람과 같이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게 하여 다양한 기후 환경에서도 빠른 배터리 충전을 지원하고 방전의 걱정을 덜어준다. 또한 1500MPA 고온 성형 강재 소재, 6개 에어백 등을 적용해 중국 신차안전도평가 C-NCAP의 충돌 테스트를 만족하는 안전성을 보장하는 부분도 눈에 띈다.

국내 경쟁 모델로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쉐보레 볼트 EV 등과 경쟁이 예상되며 코나 일렉트릭의 경우 지난해 8월 국내 시장에 출시되어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가 406km에 달한다. 최대 출력은 150kW, 최대 토크는 395N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하고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 7kW 완속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외관은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범퍼 일체형 전면부, 전자식 변속 버튼(SBW) 등 다양한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해 차별화된 내외장을 선보인다.

북경자동차의 수입판매원 북경모터스㈜는 독자적인 전기차 기술로 세계적으로 인정 받고 있는 BAIC 친환경 자동차의 성공적인 국내 시장 안착을 위한 기반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2019년 전기차 라인업 모델들의 개인 판매에 앞서 렌터카, 카셰어링, 택시 시장에 투입,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제고와 고객 신뢰도 확보를 위해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확보 작업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올 1분기 국내 전기차 판매는 국산 5967대, 수입 142대 등 총 610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이 2772대, 기아차 니로 EV가 1455대, 한국 GM 볼트 650대 순이었으며 쏘울 EV(388대), 아이오닉 일렉트릭(371대)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