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화들짝', 해외 법인장 긴급 소집
정몽구 회장 '화들짝', 해외 법인장 긴급 소집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06.2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유럽 재정위기가 글로벌 자동차시장의 판매둔화로 전이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정 회장은 한 달 후로 예정됐던 해외 법인장 회의를 25일로 앞당겨 열고 이날 하반기 글로벌 생산 판매 전략을 집중 점검했다.

유럽재정위기가 예상보다 심각한데다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이를 차단하고 시장별 종합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정 회장은 이날 해외 법인장 회의에서 “유럽재정위기 같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사전에 위기 대응을 철저히 해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고 밝히고 “지금까지는 잘해왔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때 어슈어런스 등 창의적인 마케팅으로 위기를 극복했듯이 이번 유럽위기도 선제적 대응을 통해 현대∙기아차가 한단계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라”고 주문했다. 또한 “유럽 재정위기가 타 지역으로 전이될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해외 시장별 상황변화를 감안한 차별화된 대응방안을 마련하라”고 독려했다.

그리고 “어려울수록 고객과 품질이 기업의 생존을 좌우한다는 사실을 깊이 인식하고, 유연하면서도 일관된 시장 전략을 추진한다면 충분히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선 이달 초에는 정회장이 직접 유럽 시장 대응책 모색을 위해 현지에 경영진을 급파하기도 했다.

정회장은 현대기아차 경영진에게 “유럽위기는 유럽에서 차단하라”고 강조하고 “직접 유럽 현장을 방문해 시장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응 전략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이 각각 각사 판매 및 생산법인을 방문해 대응방안을 강구하는 등 유럽위기 진화에 나섰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 유럽 판매법인에서 독일, 프랑스, 영국 등 각국 판매법인장들과 함께 유럽 상황을 숙의하고 향후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현대차가 올 초 대표적 유럽형 모델인 신형 i30를 선보인 데 이어 하반기 중 i20 개조차, 신형 싼타페 등 전략차종을 잇달아 출시할 계획인 점을 감안해 위기 속에서도 판매를 극대화할 수 있는 창의적 마케팅 전략을 모색했다.

정 부회장은 또 유럽 생산거점인 현대차 체코공장을 찾아 신형 i30의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생산품질을 집중 점검했다. 이 부회장도 유럽 판매법인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유럽 판매법인에서 현지 법인장들과 함께 판매 확대 및 위기 돌파 방안을 논의한 후 슬로바키아공장을 찾아 올 3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유럽 전략차종 씨드의 생산라인을 직접 살폈다.

정 회장은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경제위기의 진원지인 유럽을 연이어 방문해 유럽 생산, 판매, 마케팅 전략을 집중점검하고 위기에 적극 대응할 것을 지시한 바 있으며 상당한 효과를 본 것으로 자체 평가를 하고 있다.

한편, 지난 5월까지 유럽 자동차판매는 564만1371대를 기록해 지난해(608만4,990대)보다 73% 감소했다. 반면 현대∙기아차는 5월까지 32만7243대로 전년동기(28만2,917대)대비 15.7% 증가했으며 점유율도 5.8%를 기록해 올해 처음으로 6%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미국, 중국 등 주요시장에서 호조를 보이며 296만9928대를 판매, 전년 262만2843대보다 13.8% 증가했다. 그럼에도 정 회장이 해외 법인장들을 소집한 것은 유럽 위기로 인해 유럽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판매 위축으로 확산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유럽 재정위기가 장기화되면 유럽 자동차판매가 두 자릿수 이상 감소하는 것은 물론 미국과 중국, 인도, 러시아 등 전세계 주요 자동차 시장도 상당한 어려움에 처할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금융위기때는 각국 정부가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산업연관효과가 큰 자동차산업을 살리기 위해 폐차지원제도 등 수요 확대 정책들을 펼쳤지만 이번에는 재원 부족으로 인해 가시적인 대책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위기감이 더 커지고 있다.

현대차는 정 회장의 이번 지시가 지금까지의 판매증가에 안주하지 말고 품질 및 브랜드 등 내실 강화와 고객 만족 극대화를 통해 위기상황에 더욱 철저히 대비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