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名家, 기아차 RV 1500만대 '스포티지' 556만대로 선두
역시 名家, 기아차 RV 1500만대 '스포티지' 556만대로 선두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4.1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RV 차종의 글로벌 시장 누적 판매량이 1500만대를 돌파한다. 기아차는 1990년 기아차 최초의 RV ‘록스타(ROCSTA)’를 시작으로 30년간 다양한 모델을 선보였으며 지난 달 말까지 1495만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 4월 중 1500만대 고지를 넘을 것으로 확실시 된다.

이는 기아차 전체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 4420만여대의 약 34%에 이르는 수치이며 2015년 RV 판매 1000만대 고지를 넘어선 이후 불과 4년여 만에 1500만대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혁신적인 디자인,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RV 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만들어온 이름 ‘RV 명가 기아’를 넘어 ‘RV 프로페셔널 기아’를 지향해 나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기아차가 글로벌 RV 1500만대 판매 기록을 바라보게 한 것은 RV 차종 ‘쓰리톱’으로 꼽히는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의 역할이 컸다. 세 차종의 누적 판매 대수는 스포티지 556만여대, 쏘렌토 328만여대, 카니발 203만여대로 합계 약 1087만여대에 이른다. 이는 전체 RV 판매 대수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비중이다. 

스포티지는 1993년 출시돼 국내에서 가장 긴 시간 동안 같은 이름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RV 차종으로, 26년간 이름을 바꾸지 않고 4세대까지 이어져온 만큼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스포티지는 기아차 RV 최초로 글로벌 누적 판매 500만대를 돌파한 모델로 올해 3월까지 국내에서 72만여대, 해외에서 484만여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는 2002년 첫 출시된 이후 현재의 3세대에 이르기까지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스테디셀러 SUV 반열에 올랐다. 현재 국내 및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 중인 쏘렌토는 올해 3월까지 내수 78만여대, 해외 250만여대 등 총 328만여대가 판매됐다.

1998년 국내 최초의 정통 미니밴으로 탄생한 카니발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RV 붐을 일으킨 주역으로, 출시 이래 내수 89만여대, 해외 114만여대 등 국내외 시장에서 총 203만여대가 판매됐다. 텔루라이드, 3세대 쏘울, 스토닉, 니로 등 다양한 RV 라인업이 추가되면서 기아차의 RV 차종 누적 판매량은 향후 더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3월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3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5080대가 팔렸고 지난 1월에는 파워풀한 동력성능과 하이테크 디자인으로 완전히 새로워진 3세대 쏘울이 북미시장에서 출시돼 ‘미국 박스카 1위’라는 타이틀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달 서울모터쇼에서 기아차는 플래그십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피스’의 콘셉트카와 하이클래스 소형 SUV ‘SP 시그니처’를 공개하며 하반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두고 있는 모하비는 정통 SUV스타일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동시에, 과감하고 혁신적인 시도를 통해 프리미엄한 가치를 시각화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디자인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SP 시그니처는 기아차가 추구하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의 이상적인 이미지를 제시하며, 올 하반기 글로벌 소형 SUV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