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인증에 반년, 철 지난 신차에 등 돌리는 소비자
자동차 인증에 반년, 철 지난 신차에 등 돌리는 소비자
  • 김필수 대림대 교수
  • 승인 2019.03.2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신차 출시는 일반인들이 가장 기다리는 것이다. 메이커 입장에서도 다른 마케팅 전략 등 판매를 올리는 여러 방법이 있지만 무엇보다 신차 효과가 가장 크기 때문에 그 만큼 시간을 줄이고 싶어한다. 연식 변경, 페이트 리프트, 마이너 체인지, 메이머 체인지 등 비용이나 기간이 덜 소모되는 방법을 찾기도 하지만 풀 체인지급의 신차 출시는 가장 중요한 행사다.

신차 출시 기간이 길면 충성 고객이 이탈하는 일이 많고 따라서 손실이 커지게 된다. 문제는 신차 출시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는 이유가 대부분 다른 요인에서 시작된다는 것이다. 여러 이유 가운데 인증 절차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특히 많다는데 유의할 필요가 있다.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이후 환경검사 등이 꼼꼼해졌고 실도로 테스트 기준이 강화되면서 인증에 필요한 기간이 길어지고 비용도 늘어났다. 

그렇다면 이해가 가는 일이지만 대부분이 설비나 전문 인력이 적어서 인증기간이 훨씬 길어지고 있는 것이라면 이건 별개의 얘기가 된다. 일반적으로 신차 인증은 국토교통부 담당의 안전인증과 환경부 소관의 환경인증과 배터리 등의 테스트를 통한 보조금 지급 인증 등이 있다.

현재의 인증기간을 보면 안전인증은 1~3개월, 환경인증은 6개월 이상이 소요된다. 연초에 인증을 의뢰해도 빨라야 연말에 판매를 할 수 있다. 더욱 문제가 되는 부분은 같은 차량의 인증이 끝나고 추가된 장치나 연식이 조금 변경돼도 같은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복잡한 서류와 시간, 비용이 또 소모된다. 대표적인 규제 가운데 하나다.

같은 시스템은 추가되는 장치만 심사하고 인증해주는 절차의 개선이 필요하다. 불만이 있어도 찍히는 것이 두려운 기업은 속만 태울 뿐이다. 시간과 비용으로 경쟁을 해야하는 중소 기업은 인증을 앞두면 그야말로 속이 타들어가는 심정을 호소하고 있다. 필요 없는 절차는 생략하고 중복된 절차는 줄여줘야 한다.

인증 절차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장비나 요원이 부족하여 기간이 길어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시험기관은 주말을 반납하고 시험하는 경우도 많지만 되려 욕을 먹고 있다. 결국은 시설의 태부족, 전문인력의 부재로 수 많은 기업들이 인증 절차에 불만을 호소하고 애를 먹고 있으며 막대한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는 것이다.

수입차의 경우는 더욱 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 업계는 안전인증이나 환경인증에 필요한 시간을 각각 1~2개월로 당겨주고  모든 인증 절차가 3~4개월 이내로 당겨질 수 있도록 시설과 인력 충원을 원하고 있다. 인증기간을 과감히 줄이고 규제는  없애야 한다. 그리고 중복 절차도 생략해야 한다. 소비자는 조기에 원하는 신차를 구입해야 한다. 그래야 일자리도 늘어나고 시장도 활성화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