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네티컷 주 검찰 현대ㆍ기아차 화재 조사 착수
미국 코네티컷 주 검찰 현대ㆍ기아차 화재 조사 착수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3.1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코네티컷주 검찰이 현대기아자동차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 논란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미국 현지 외신에 따르면 코네티컷주 윌리엄 통(William Tong) 검찰총장은 "미국의 여러 주에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에서 발생한 수백건의 차량 화재와 관련된 불공정하고 기만적 행위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코네티컷 차량을 포함한 여러 차례의 화재를 이미 인지하고 있으며, 이는 이미 리콜 과정을 통해 수리가 완료된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심각한 문제이며, 사실을 밝히기위해 공격적이고 책임감있게 움직이고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2015년과 2017년 미국에서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쏘나타, 싼타페, 옵티마(K5), 쏘렌토, 스포티지 등에 대해 리콜 조치한 바 있다. 이후 올해 1월에도 북미에서 고압 연료 파이프 이상으로 화재 위험성이 발견돼 약 16만8000여대의 차량을 추가 리콜했다. 

해당 리콜에는 2011년~2014년 생산된 쏘나타, 2013년~2014년 생산된 싼타페 등 현대차 10만여대를 시작으로 2011년~2014년 생산된 옵티마, 2012년~2014년 생산된 쏘렌토, 2011년~2013년 생산된 스포티지 등 기아차 약 6만 8000여대가 포함됐다. 이들 차량은 2.0리터 및 2.4리터 4기통 엔진이 공통적으로 탑재됐다.

당시 현대기아차는 약 370만대에 이르는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고장 가능성을 경고하고 문제가 발견될 경우 차량 속도를 늦추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제품 개선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네티컷주 검찰의 이번 조사와 관련 현대차는 공식 성명을 통해 "해당 문제에 대해 미정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으며 운전자들에게 안전하면서도 효율적이고 고품질의 차량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해당 엔진의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영향을 받은 모든 고객을 위해 고객 서비스 강화에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기아차는 이와 관련 즉가적인 논평을 하지 않았다. 코네티컷 검찰은 이번 현대기아차 차량 화재 조사에 미국내 얼마나 많은 주 정부가 참여하고 있는지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