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부분 파업 등 트리폴 악재로 생산 내수 수출 동반 감소
車, 부분 파업 등 트리폴 악재로 생산 내수 수출 동반 감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3.1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업일수가 부족했고 르노삼성차의 부분 파업 그리고 경기 부진 등 악재가 겹쳐 2월 자동차 산업 월간 실적이 극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국내 자동차산업 월간 실적은 조업일수 감소(17→16일) 영향 등으로 생산은 7.1% 줄었고 내수와 수출은 각각 4.2%, 1.6% 감소했다.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차, SUV 비중이 증가하면서 수출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8000만불(2.7%) 증가한 28억8000만불을 기록했다. 생산은 조업일수 감소, 일부업체 부분파업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7.1% 감소한 25만7276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 역시 조업일수 감소와 수입차 판매가 줄면서 전년동월대비 4.2% 감소한 12만617대에 그쳤다. 국산차는 1.3% 감소한 10만3922대, 수입차는 물량 부족 등의 영향으로 19.1% 급감한 1만6695대를 각각 기록했다. 수출도 조업일수가 감소하고 세단형 모델의 수출이 줄면서 전년동월대비 1.6% 감소한 16만442대로 나타났다.

수출액 기준 지역별로는 북미가 전체 수출액의 12.4%인 10억9900만불로 가장 많았고 EU(6억4300만불, 2.9%), 중동(2억9900만불, △8.4%), 기타유럽(2억4900만불, 12.1%), 아시아(1억7700만불, 20.7%), 오세아니아(1억6600만불, △25.8%), 중남미(1억3000만불, ▵35.7%), 아프리카(1억1700만불, 42.9%) 등의 순이다.

친환경차의 내수판매는 하이브리드차 판매 호조로 전년동월대비 2.3% 증가한 7569대 기록했다. 또 수출은 코나EV와 니로HEV․EV 등의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며 전년동월대비 20.3% 증가한 1만4028대 기록했다. 한편 자동차부품 수출액은 북미, 동유럽 등은 증가하였으나, 아시아, EU 등이 감소하며 전년동월대비 2.8% 감소한 16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