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성수기, 대목 보는 ‘올 뉴 카니발과 포드 익스플로러’
중고차 성수기, 대목 보는 ‘올 뉴 카니발과 포드 익스플로러’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3.1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월~2월 SUV/RV 중고차 거래 현황(K Car)

3월 중고차 성수기 최고 인기 차종은 SUV와 RV인 것으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나들이철이 다가오면서 일반 승용보다는 레저에 적합한 차종의 몸값이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K Car(케이카)에 따르면 중고차 성수기 시즌인 1~2월 판매된 직영 중고차를 조사한 결과, 전체 차종 중 RV의 판매 비중이 25.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p 증가한 수치로 국산 RV는 기아차가 37.7%로 1위, 현대차(27.2%), 쌍용(16.5%)차 순으로 이어졌다.수입차는 벤츠(11.3%), 지프(10.1%), 포드(9.9%), 혼다(8.2%) 폭스바겐(7.7%) 순으로 큰 차이없이 순위를 이어갔다. 

모델별로 올해 두 달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국산 RV는 기아차 올 뉴 카니발로 나타났다. 2014년 3세대 모델로 출시된 올 뉴 카니발은 야외 활동에 적합한 미니밴인 만큼 실내 공간 확보가 용이해 오랜 기간 동안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 뉴 카니발에 이어 높은 판매를 기록한 차량은 기아차 올 뉴 쏘렌토, 현대 싼타페 DM, 르노삼성 QM3, 기아차 스포티지R 순이다.

수입차는 포드 익스플로러가 1위를 기록했다. 포드 익스플로러는 지난해 신차 시장에서도 대형 SUV 부문 1위를 차지한 차량으로 대담하고 스타일리시한 외관과 동급 대비 좋은 연비,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등을 갖춘 안정성이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를 맞춰 높은 판매로 이어졌다. 뒤를 이어 폭스바겐 뉴 티구안, 도요타 시에나, 도요타 RAV4, 지프 그랜드 체로키 순으로 나타났다.

케이카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타던 차를 팔고 새로운 중고차를 구매한 고객 중 32.2%가 다음 차로 SUV 또는 RV를 선택했다. 특히, 경차, 소형차, 준중형차를 타던 고객들이 SUV·RV 차종으로 이동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SUV 차량의 인기를 증명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디젤 SUV와 RV 차종의 비중은 81.6%로, 전년 동기 대비 2%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환경 문제 등 다양한 이슈가 대두되면서 최근 디젤 SUV, RV에 대한 선호도가 서서히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