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형 7시리즈 딩골핑 공장에서 양산 돌입
BMW, 신형 7시리즈 딩골핑 공장에서 양산 돌입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3.13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의 플래그십 세단 7시리지의 신모델이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 13일 카스쿱스 등 외신에 따르면 BMW는 최근 딩골핑 공장에서 '2020년형 7시리즈'의 생산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유럽에 최초 공개된 신형 7시리즈는 6세대 모델의 출시 후 약 3년 반 만에 선보인 부분변경모델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새로운 실내외 디자인과 혁신적인 첨단 기능, 최신 자율 주행 및 커넥티드 기술 등을 적용했다.

뉴 7시리즈는 전면부의 디자인을 다듬어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의 품격에 걸맞은 존재감을 보여준다. 높이가 50mm 늘어난 전면부의 디자인은 뉴 7시리즈에 웅장함을 더하고, 40%가량 넓어진 BMW 키드니 그릴이 소폭 얇아진 헤드램프와 어울려 강력한 존재감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측면의 에어브리더는 수직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됐으며, 후미등을 연결하는 크롬바 하단에 수평 라인을 형성하는 얇은 조명이 추가됐다.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보다 넓은 면적을 퀼팅 처리한 고급 나파 가죽을 비롯해 고급 원목 소재와 컬러를 적용한 다양한 인테리어 옵션을 제공한다. 또한 다기능 스티어링 휠의 버튼 및 스마프폰용 무선 충전 트레이를 재배치했다.

BMW는 뉴 7시리즈에 강력하고 효율적인 6기통과 8기통, 12기통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 모델을 탑재할 예정으로 최신의 BMW e드라이브(eDrive) 시스템을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BMW 측에 따르면 "뉴 7시리즈에 탑재된 모든 엔진은 새로운 배기가스 배출 기준인 유로6(Euro 6d-TEMP)규정을 충족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BMW는 1977년 1세대 모델을 시작으로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190만대 이상의 7시리즈를 생산 중이며 지난해 총 생산량의 90% 이상이 해외로 수출됐다. 특히 중국 시장은 지난 7년 동안 제조된 7시리즈의 약 44%가 판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