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 2019] 피닌파리나, 럭셔리 전기 하이퍼GT카 바티스타 공개
[GIMS 2019] 피닌파리나, 럭셔리 전기 하이퍼GT카 바티스타 공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9.03.0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의 대표기업 마힌드라의 럭셔리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피닌파리나가 5일(현지시각) 2019 제네바모터쇼에서 럭셔리 전기 하이퍼GT카 ‘피닌파리나 바티스타’를 최초로 공개했다.

마힌드라는 지난 2015년 이탈리아 자동차 디자인 회사 피닌파리나 인수를 시작으로 럭셔리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피닌파리나를 지난해 공식 론칭하고 럭셔리 전기차 개발에 뛰어들었다. 전기자동차 레이싱인 포뮬라E에서 축적한 마힌드라 레이싱팀의 기술 역량과 80년 이상의 디자인 역사를 지닌 피닌파리나의 디자인 노하우가 결합된 모델이 바티스타다.

바티스타의 최대출력은 1900마력이며 최대토크 2300Nm으로 현존하는 로드카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도달 시간은 무려 2초 미만으로 포뮬러 1 레이싱 차량보다 더 빠르고, 최고시속은 349km/h다. 

120kWh 리튬 이온 배터리팩 1회 충전으로 450km 주행 범위를 갖고 있다. 차량 이름은 피닌파리나의 창업주 바티스타 파리나의 이름을 딴 것으로 첨단 기술과 디자인의 정점을 보여준다. 

오토모빌리 피닌파리나의 CEO 미카엘 퍼쉬케는 “바티스타는 피닌파리나가 일궈온 과거의 유산에서 영감을 받은 미래형 하이퍼카다. 전례 없는 성능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춘 친환경 전기차로 세계가 전기차에 열광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피닌파리나는 바티스타 개발을 위해 크로아티아 전기차 업체 리막과 이탈리아의 자동차 제조 기업 피렐리와 협력했으며, 부가티 시론, 페라리 세르지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파가니 존다, 포르쉐 미션 E 등의 연구개발 인력을 영입해왔다.

바티스타에는 파닌파리나가 1947년에 선보인 치지탈리아(Cisitalia 202)에서 2010년대에 출시된 페라리 차량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피닌파리나가 보여주었던 형태와 기능이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 원칙이 적용됐다.

피닌파리나의 창립 90주년을 기념해 2020년 출시 예정인 바티스타는 북미, 유럽, 중동/아시아 각 대륙별로 50대씩 단 150대만 한정 판매된다. 이탈리아 토리노 인근의 캄비아노에 위치한 피닌파리나 본사에서 각각의 차량을 고객의 요구에 따라 퍼스널라이징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최상의 고객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