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플랫폼 공유한 마힌드라 신형 SUV ‘XUV300’ 출시
티볼리 플랫폼 공유한 마힌드라 신형 SUV ‘XUV300’ 출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9.02.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 자동차 부문 계열사 마힌드라가 지난 14일 인도에서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UV300’을 출시했다.

쌍용차 티볼리의 플랫폼 X100을 기반으로 생산된 XUV300은 쌍용차와 마힌드라 플랫폼 공유의 최초 모델로 휘발유와 디젤 엔진 두 종류로 출시됐다. 출고가는 휘발유 차량 79만 루피(한화 1250만 3600원), 디젤 차량 84만9000루피(한화 1344만 8160원)이다.

XUV300은 치타를 연상시키는 외관 디자인을 바탕으로 새롭게 단장한 고품격 인테리어, 최신 기술로 개선된 동급 최고의 성능과 안전성 등이 특징이다.

W4, W6, W8과 옵션이 적용된 W8 등 총 네 가지 모델로 출시된 XUV300은 다양한 색상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색상은 레드 레이지, 아쿠아 마린, 선버스트 오렌지, 펄 화이트, 나폴리 블랙, 디샛 실버로 총 6가지이며 W8모델은 레드 레이지와 아쿠아 마린 듀얼 톤 화이트 루프 조합도 선택 가능하다.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 그룹 회장은 이날 현지 출시 행사에서 “쌍용차의 소형 SUV인 티볼리의 플랫폼 X100을 기반으로 생산된 XUV300은 한국의 기술과 인도의 혁신이 결합된 진정한 글로벌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XUV300은 운전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를 비롯 모든 소비자에게 어필할 것이다. 2011년 출시돼 큰 인기를 모은 중형 SUV XUV500보다 매출실적이 더 좋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마힌드라 대표이사 및 쌍용차 이사회 의장은 “XUV300은 7인승 미니밴 마라조와 알투라스 G4(국내명, G4렉스턴) 출시 이후 마힌드라의 열망을 담은 차세대 차량이라 할 수 있다. XU300은 소비자를 만족시킬 글로벌 플랫폼에 구축된 최신 모델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품질과 소비자 경험을 끌어올린 마힌드라 차량의 명확한 방향성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라잔 와드헤라 마힌드라 & 마힌드라 자동차 부문 대표는 “XUV300은 동급 최고의 안전사양과 승차감, 세그먼트 최초로 적용된 최신 기술, 5인승의 럭셔리한 내부공간 및 마감재로 콤팩트 SUV 세그먼트의 1인자 자리를 움켜쥘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