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등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 북미에서 '화재 위험' 대량 리콜
쏘나타 등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 북미에서 '화재 위험' 대량 리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1.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북미에서 고압 연료 파이프 이상으로 화재 위험성이 발견돼 약 16만 8000여대의 차량을 리콜한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리콜에는 현대차 쏘나타, 싼타페(현지명 싼타페 스포츠), 기아차 K5(옵티마), 쏘렌토, 스포티지 등 주요 라인업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북미법인은 연방정부가 셧다운 상황이지만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먼저 이번 리콜에는 2011년~2014년 생산된 쏘나타, 2013년~2014년 생산된 싼타페 등 현대차 10만여대를 시작으로 2011년~2014년 생산된 K5, 2012년~2014년 생산된 쏘렌토, 2011년~2013년 생산된 스포티지 등 기아차 약 6만 8000여대가 리콜에 포함됐다. 이들 차량은 2.0리터 및 2.4리터 4기통 엔진이 공통적으로 탑재됐다.

현대기아차는 자체 조사 결과, 문제가 된 고압 연료 파이프는 지난 2015년 170만 여대 리콜 당시 제대로 수리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엔진 결함을 유발해 화재 가능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2017년 엔진 결함과 관련된 현대기아차의 170만대 리콜에 대한 정식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검찰도 리콜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는 약 370만대에 이르는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고장 가능성을 경고하고 문제가 발견될 경우 차량 속도를 늦추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제품 개선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밖에 현대기아차는 2011년~2014년 생산된 쏘나타와 2013년~2018년 생산된 싼타페 등 200만 여대에서 차량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와 엔진 녹(knock) 센서 업데이트를 이유로 리콜이 필요하다고 추가로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