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아트가 손 본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테크아트가 손 본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8.12.3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전문튜너 테크아트가 파나메라를 위한 화끈한 튜닝 키트를 내놨다. 덕분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770마력이라는 담대한 출력을 뿜어내는 화끈한 슈퍼세단으로 거듭났다.

테크아트가 손 본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4.0 V8 트윈터보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여기에 더한 테크아트의 튜닝 키트로 인해 90마력의 출력이 상승했고 토크는 무려 99.9kg.m까지 치솟았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단 3.2초이며, 최고속도는 316km/h에 달한다.

단순히 출력을 높이는 데에만 머물지 않았다. 새로운 배기 시스템은 밸브 컨트롤 기능 덕택에 V8 엔진의 중후한 사운드를 그대로 누릴 수 있다. 게다가 차체 외관을 뒤덮은 스타일링 패키지는 좌우 두개씩 자리한 티타늄 엔드 머플러 팁과 탄소섬유 질감이 눈을 즐겁게 만드는 재킷을 두르고 있다.

바디 페인팅 역시 기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의 것을 훌쩍 뛰어넘는 속도감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고, 휠 아치와 사이드 스커트, 탄소섬유 본넷까지 더했다. 여기에 애시드 그린 컬러의 휠 컬러는 세단의 영역에선 쉽사리 보기 드문 컬러다.

이 정도면 가히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를 그랜드 투어러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을 터. 인테리어까지 화끈한 화력을 더한다. 우선 시트에 더한 체크 무늬 스티칭과 휠 안쪽의 테크아트 엠블럼이 눈에 띈다. 여기에 주행모드 선택에 쓰이는 로터리 스위치 마저 애시드 그린 컬러를 선택했다는 점은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에 화룡점정으로 여겨질 법 하다.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의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에센 모터쇼를 통해 정식으로 신고식을 치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