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개소세 인하, 올해 말에서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
車 개소세 인하, 올해 말에서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12.1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말까지 한시 적용키로 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기간을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대통령 주재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 경제정책 방향'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2019년 경제가 올해와 비슷한 2.6~2.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내년도 경제상황이 적어도 금년 수준 이상으로 개선되도록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소비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승용차 구입시 개별소비세를 5%에서 3.5%로 인하를 2019년 6월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 이에 따라 출고가 3000만원짜리 승용차에 개소세가 5% 부과될 경우 교육세, 부가가치세 등 총 215만원의 부담금이 3.5% 적용시 150만원으로 낮아진다. 

노후 경유차의 조기 폐차 지원도 올해 11만6000대에서 내년 15만대로 확대된다. 조기 폐차는 2005년말 이전 등록된 3.5톤 미만은 최대 165만원, 3.5톤 이상은 770만 한도 이내에서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