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사고차량 지원 프로그램 출시
폭스바겐코리아, 사고차량 지원 프로그램 출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8.12.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가 사고차량 지원 프로그램을 출시 하고, 출시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고객과 고객 가족의 안전과 재산 보호를 위해 마련된 폭스바겐 사고차량 지원 프로그램은 갑작스러운 사고 시 차량 견인에서부터 귀가 및 수리까지 완벽한 사후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사고 차량 케어 시스템이다. 

전문 테크니션이 표준화된 매뉴얼을 준수해 수리를 진행하며, 100% 순정 부품과 차량 모델 별 전용 장비 및 특수공구 사용, 판금도장 공정의 준수를 통한 완성도 있는 사고 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고객이 미연의 사고로 인해 차량의 운행이 불가능한 경우 가장 가까운 사고수리 서비스 센터까지 무상으로 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이 사고 현장에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1회 최대 5만원의 교통비를 지원한다. 

또한 50만원 이상의(VAT 포함) 자차 보험수리 고객에 대해서는 사고수리 시 수리 금액에 따라 최대 20만원(VAT 포함) 금액의 서비스 바우처를 제공하며, 사고 차량의 수리 견적 금액이 잔존가를 초과하는 차량에 대해 고객이 수리를 원할 경우 최대 30%까지 부품 할인을 지원해 주는 전손 차량 수리비 지원 프로그램이 포함된다. 

마지막으로 수리 완료 후 고객이 원하는 장소까지 차량을 무상으로 탁송해주는 딜리버리 서비스(VAT 포함, 1백만원 이상 수리 고객 대상)가 제공된다.

이와 함께 사고차량 지원 프로그램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선착순으로 전국 공식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 4만 명에게 폭스바겐 순정 안전조끼를 증정한다. 

또한 12월 한달 간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에 포함된 서비스 바우처를 자차 고객에서 모든 고객 대상으로 확대해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