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도 벤츠와 E 클래스 독주, 수입차 증가세는 둔화
11월도 벤츠와 E 클래스 독주, 수입차 증가세는 둔화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12.05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차 증가세가 한풀 꺽였다. 카이즈유의 11월 수입차 신규 등록 현황에 따르면 11월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2만3447대(승용차 기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0.5% 증가에 그쳤다.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대수는 24만2808대로 지난해 같은 연간 판매 기록인 23만3088대를 이미 초과했다. 이에 따라 올해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사상 최대 규모인 25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브랜드 별로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7234대로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 BMW가 2487대에 그쳐 큰 격차를 유지했고 3위는 1989대를 기록한 폭스바겐이 차지했다. 렉서스와 토요타는 각각 1945대, 1935대를 팔며 뒤를 이었다.

베스트셀링카는 3267대를 기록한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사진)가 차지했다. E 클래스는 전월 대비 26.1%나 감소했지만 렉서스 ES(1430)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3위 모델과 4위 모델도 벤츠 CLS(1430대), GLC(1294대)가 차지했다.

벤츠는 상위 10개 모델이 기록한 1만3006대 중 6063대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과시했다. 이런 가운데 렉서스 ES와 폭스바겐 파사트(1140대), 토요타 캠리(1041대) 등이 월간 1000대 이상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E 시리즈의 강력한 경쟁 모델인 BMW 5시리즈는 물량 부족으로 741대에 그치며 10위에 턱걸이를 했다. 한편 12월에는 폭스바겐 아테온 출시와 BMW X2와 X4, 벤츠의 신형 C클래스의 본격 판매가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