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모터쇼] 700 마력 포르쉐 911 GT2 RS 클럽스포츠
[LA모터쇼] 700 마력 포르쉐 911 GT2 RS 클럽스포츠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8.11.2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911 GT2 RS 클럽스포츠가 2018 LA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최고 출력 700마력의 공도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스포츠카 911 GT2 RS는 단 200대만 한정 생산되며, 클럽스포츠 경기와 일부 모터스포츠 경기에도 출전이 가능하다.

바이작(Weissach)의 레이싱카 기술력이 탄생시킨 911 GT2 RS 클럽스포츠는 최근 공개된 포르쉐 935와 마찬가지로 고성능 스포츠카 911 GT2 RS를 기반으로 한다. 공도 주행 가능한 두 대의 차량 모두 최신 3.8ℓ 6기통 수평대향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리어 엔진의 동력은 견고하게 장착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를 통해 310mm 폭의 리어 휠로 전달된다. 다른 모든 911 레이싱카와 마찬가지로, 운전자는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인체 공학적 디자인의 시프트 패들을 통해 기어를 변속할 수 있다.

또한, 엔진을 리어 액슬 뒤에 배치해 탁월한 견인력과 제동 성능을 보장하며, 프런트 액슬에 장착된 6 피스톤 알루미늄 모노블록 레이싱 캘리퍼와 지름 390mm의 벤틸레이티드 스틸 브레이크 디스크의 결합으로 뛰어난 브레이킹 성능을 자랑한다. 리어 액슬에는 4 피스톤 캘리퍼와 380mm 지름의 디스크가 장착된다.

공도 주행 가능한 911 GT2 RS와 마찬가지로, 중량 1,390kg의 클럽스포츠 버전은 트랙션 컨트롤과 브레이크 잠금 방지 시스템(ABS)를 포함한 포르쉐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SM)을 장착했다. 센터 콘솔에 위치한 맵 스위치를 이용하면 주행 상황에 따라 어시스턴스 시스템을 개별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카본 스티어링 휠과 컬러 디스플레이는 2019년형 포르쉐 911 GT3 R 에서 가져왔다. 레이싱 버킷 시트와 6점식 안전 벨트는 극대화된 안전성을 보장하며, 에어컨 시스템은 최적의 실내 온도를 제공한다.

신형 포르쉐 911 GT2 RS 클럽스포츠의 가격은 국가별 부가세를 제외하고, 405,000유로(5억1700만 원)부터 시작된다. 2019년 5월부터 특별 배송 이벤트를 통해 차량이 인도될 예정이며 국내 판매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