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뚝심 通하나, 탄력 받는 수소전기차 시대
현대차 뚝심 通하나, 탄력 받는 수소전기차 시대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11.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전기버스 운행이 본격 시작됐다. 환경부 산업자원부 국토부와 8개 지자체 그리고 현대차가 손을 잡고 수소전기버스 확산에 서로 협력하겠다는 방안도 나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서울을 비롯한 전국 6개 도시에서 30대의 수소전기버스가 실제 운행에 나설 전망이다.

지난 3월 울산 정기 노선에 이어 서울시 405번 버스 노선에 투입된 수소전기버스는 하루 평균 4~5회 왕복 총 43㎞ 구간을 운행한다. 수소전기버스의 1회 충전 주행 거리가 약 317km에 달하기 때문에 1일 1회 충전으로 충분한 거리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수소전기버스 1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수소전기차 보급에 가장 큰 걸림돌인 충전소 설치에도 특수목적의 법인을 설립하고 1350억 원을 출자해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전기차에 전력을 다해 온 현대차의 경영 전략이 정부 정책으로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 모델(투싼ix)을 내놨고 올해 3월에는 전용 모델 넥쏘를 출시하는 등 글로벌 완성차 가운데 가장 선도적으로 시장을 개척했지만, 회의적 전망에 시달렸다. 전기차 시장이 급속하게 확장하는 상황에서 수소전기차에 몰방하는 현대차가 '헛된 꿈'을 꾸고 있고 막대한 투자가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본 때문이다.

지나치게 앞서간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현대차는 속력을 줄이지 않았다. 디젤차를 아예 없애 버리겠다는 친환경 정책을 강력하게 밀어붙이는 유럽에서는 특히 그랬다.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에 1000대의 수소전기 트럭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프랑스 에어리퀴드(Air Liquide), 엔지(Engie)와는 2025년까지 5000대의 수소전기차 수출 계약을 맺기도 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전략은 정의선 부회장이 주도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수소 에너지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청정에너지로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으며 "수소 에너지가 교통 부문을 넘어 세계 경제의 성공을 끌어낼 것"으로 믿고 있다.

그의 확신대로 글로벌 완성차업체들도 수소에너지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토요타와 메르세데스-벤츠, 폭스바겐도 수소전기차 개발에 뛰어들었다. 이 가운데 폭스바겐 그룹은 현대차와 동맹을 맺기도 했다. 이들은 전기차를 수소전기차 시대로 가기 위한 과정의 하나로 보고 있다. 화석연료를 이용해 구동되는 전기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소에너지가 궁극적인 해결책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수소전기차의 장점은 전기차에 비해 짧은 충전시간(대부분은 5분 이내에 이뤄진다.)과 1회 충전으로 움직일 수 있는 거리가 일반 내연기관차와 다르지 않은 데다 무한 에너지인 수소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반면에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는데 큰 비용이 들고 판매 가격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수소 충전소가 일회용이 아니고 충전에 필요한 시간을 고려해 넓은 면적이 필요한 전기차 충전소보다 효율성이 높다는 점에서 단순 비교만으로 비용을 따져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있다. 수소 충전소는 1곳당 20억 원 정도의 설치 비용이 필요하다.

전문가도 수소전기차의 미래를 낙관하고 있다. 당분간은 내연기관차와 전기차가 혼재하겠지만 가까운 시간 전기차가 시장을 주도하고 대형 버스와 대형 트럭과 같은 상용차 시장의 수소전기차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보는 전망이 많다.

걸림돌도 있다.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는 장소가 제한적이고 또 이를 다룰 수 있는 전문 인력도 규제를 받고 있다. 수소전기차의 가격을 낮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2022년까지 들어설 전국 310개소의 충전소가 도심 외곽 위주로 설치된다면 아무리 가격을 낮춰도 그런 불편을 감수할 수요자는 많지 않다.

따라서 모처럼 일고 있는 수소전기차 확산에 불을 붙이고 국산 차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규제부터 풀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