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레디컬 컵 아시아, 마지막 라운드 3일 영암 개최
2018 레디컬 컵 아시아, 마지막 라운드 3일 영암 개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8.11.0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가 '2018 레디컬 컵 아시아(Radical Cup Asia 2018)'의 마지막 라운드에 윤상휘 선수와 팀 106 소속의 류시원 선수가 출전한다고 2일 공식적으로 밝혔다.

'2018 레디컬 컵 아시아’의 마지막 라운드는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진행한다. 대회에 참가하는 류시원 선수는 대회 프로모터의 초청으로 참가하며, 윤상휘 선수는 ‘2019 레디컬 컵 아시아’ 레귤러 드라이버 참가에 앞서 대회 경험을 목적으로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류시원 선수는 최근 막을 내린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마지막 라운드에서 3위에 입상하는 등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고 있어 ‘2018 레디컬 컵 아시아’에서 선전이 기대된다.

마지막 라운드에 참가하는 윤상휘 선수도 블랑팡 GT 시리즈, 포르쉐 카레라컵 아시아, 페라리 챌린지 아시아 퍼시픽 등의 국제대회에서 수년간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로 이번 라운드에 유력한 우승후보로 점쳐진다. 

이와 함께 유로는 2019년 변경되는 규정에 대해서 발표했다. 2019년 규정에는 올해와 달라진 규정으로는 첫 번째는 클래스 변경이다. 이전에 진행했던 SR 클래스와 EV 클래스로 구성된 레디컬 컵 아시아는 단일 클래스로 통합되고, 여기에 ACE 클래스가 추가 된다.

ACE 클래스는 드라이버 경력이 국내 GT2 대회 미만 또는 아마추어 대회 출신 선수들로 구성될 예정이며, 전체 클래스 포인트와 동시에 ACE 클래스 포인트를 획득하게 된다. 이번 레디컬 컵 아시아 9~10전에서는 시범적으로 이 클래스를 적용해 운영된다.

두 번째로 대회에 같은 팀 선수들이 함께 참여 가능해진다. ACE 클래스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로에서 메인터넌스를 운영하는 원 팀으로 진행 될 예정이지만, 단일 클래스에는 선수뿐만 아니라 팀이 같이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이 변경된다. 이로써 레디컬 컵 아시아를 눈 여겨 봐왔던 팀들의 본격적인 대회 참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8 레디컬 컵 아시아'는 모터스포츠 종주국 영국 출신의 레디컬 레이싱카로 겨루는 원메이커 레이스 대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