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화물차 연비왕 뽑아 '기름값 알뜰 비결 찾는다'
국토부, 화물차 연비왕 뽑아 '기름값 알뜰 비결 찾는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8.10.1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운전자 운행습관에 따라 자동차 연비가 향상된다는 점에 착안, 지난 2014년부터 실시해온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를 올해도 개최한다. 단 앞서 개인 참가로 이뤄졌던 방식은 기업 대항전으로 바뀌고 우수 성적을 거둔 3개 기업에게는 국토교통부장관상,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상 등이 수여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제5회 국토교통부장관배 화물자동차 연비왕 선발대회를 오는 19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경기도 화성시 소재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업 대항전으로 펼쳐질 이번 대회에는 대신정기화물, 삼성웰스토리, 서울우유협동조합, 판토스, 한진, 현대글로비스, 홈플러스, BGF리테일, CJ대한통운, DHL코리아 등 총 10개 기업에서 4개월간 자체 예선을 거쳐 최우수 연비 운전자 3명씩을 각각 선발해 대회에 출전한다.

대회는 당일 기업 당 19.2km의 현장운전실적(연비)과 과속, 급가속, 급감속, 급회전, 급진로 변경 등 4개월간의 운전실적을 합산해 평가한다. 또 연비 경쟁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3개 기업은 국토교통부장관상,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상을 수여한다.

이 밖에 이 날 부대행사로 친환경물류전환사업 관련 연비감축을 위한 정부지원 장치인 무시동히터·에어컨, 발전제어장치, 전자식 팬클러치 등 부품 제조·유통사의 전시장이 마련된다. 국내·외자동차 제작사의 최신형 친환경 화물자동차 등도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최고의 연비왕에 선발된 현대글로비스 이모 씨의 경우 ℓ당 17.07km를 주행해대회 경기 차량(13년식 1톤 화물자동차, 공인연비 10km/ℓ)에 비해 41.4%의 연비개선 효과를 거둔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화물차량 운전자가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등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료절감, 교통사고 예방,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앞으로 차량의 연비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도로 위에서 안전한 주행이 되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