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폰 개발사와 손잡고 거리 사각지대 원천 봉쇄
국토부, 스마트폰 개발사와 손잡고 거리 사각지대 원천 봉쇄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8.10.1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스마트폰 서비스 개발사와 협업을 통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활용한 보행자 안전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18일 국토부는 이 같이 밝히고 오는 19일부터 사업자 선정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서비스가 개발되면 보행자는 버스 정류소와 신호등이 있는 사거리 등 교통이 복잡한 곳에서 인근에서 접근하는 차량 정보를 받을 수 있게된다.

특히 교통신호를 지키지 않고 주행하는 차량의 정보도 제공받아 보행자 교통사고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운전자도 무단횡단 등 보행자 정보를 받을 수 있게 되며, 고속도로·국도 등에서도 수시로 도로작업자의 위치를 파악하여 사고를 예방한다.

또한, 기존에 별도 단말기를 통해 제공하던 C-ITS 서비스를 보다 쉽게 받을 수 있도록 스마트폰·C-ITS단말기 간 휴대폰 케이스, 거치대 등을 통해 연결하는 기술도 개발한다.

관련 서비스와 장비는 내년 6월경에 개발·성능검증이 완료될 예정이며, 이르면 7월부터 대전-세종 도로구간(87.8km)에서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간의 C-ITS는 차량-차량, 차량-도로인프라 간 실시간 상황을 공유하여 교통안전, 자율협력주행 등을 지원하는 차량운행 중심의 시스템이었으나, 이번 계기를 통해 서비스 범위와 지원 대상이 휴대폰을 소지한 보행자까지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