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중형 중고차 시류...K3 주춤, 아반떼 상승, 크루즈 부진
준중형 중고차 시류...K3 주춤, 아반떼 상승, 크루즈 부진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9.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장에서 국산 준중형 세단을 대표하는 모델별 선호도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닷컴은 19일 2010년부터 현재까지 국산 준중형 세단 브랜드의 잔가율 및 판매기간 등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인기 1순위 차종이 K3에서 아반떼로 바뀌고 크루즈는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매물로 등록된 차량 가운데 현대차 아반떼, 기아차 K3, 쉐보레 크루즈, 르노삼성차 SM3의 현재 및 이전 모델을 대상으로 했다. 2010년부터 올해까지 3년씩 구분해 각 기간별로 당시의 모델 별 평균 판매기간과 잔가율(신차가격 대비 시세, 2018년 9월 현재)을 조사했다.

2010~2012년 당시에 판매된 각 브랜드 별 준중형 모델을 살펴본 결과, 평균 판매기간은 2012년 처음 출시된 K3가 6.7일을 기록해 가장 빠르게 판매됐다. 이어 아반떼가 10.2일 크루즈 15.9일, SM3가 18.9일로 나타났다.

2013~2015년 역시 K3가 18.7일로 가장 빨랐다. 이어 아반떼가 19.7일, 크루즈와 SM3가 각각 23.1일, 24.1일을 기록했다. 반면 가장 최근인 2016~2018년에 들어서서는 아반떼가 20.2일로 가장 짧았고 K3가 23.1일, 크루즈는 27.7일, SM3는 29일만에 팔렸다.

연식 별 잔가율을 파악해보면 2010년부터 2012년식의 경우 평균 잔가율이 K3가 45.6%로 가장 높았으며 아반떼(41.0%), 쉐보레(34.5%), SM3(31.1%) 순으로 나타났다. 2013~2015년식 모델은 K3가 52.1%로 차량가치가 가장 높았고 아반떼가 50.4%, 크루즈가 46.3%, SM3가 44.3%를 기록했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출시된 모델은 아반떼가 81.8%, K3는 73.6%, SM3가 69.8%, 크루즈가 68.9%로 나타나 이전보다 아반떼 선호도가 증가한 반면 크루즈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최근 상품성이 강화된 국산 준중형 세단의 신형 모델이 잇따라 출시되며 고객들의 관심도 다시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