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고의 부활, 페라리 SP1 & SP2 한정판 모델의 새로운 등장
복고의 부활, 페라리 SP1 & SP2 한정판 모델의 새로운 등장
  • 마이클 김 기자
  • 승인 2018.09.19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가 바로 어제 새로운 두 가지 한정판 모델을 공개했다. 이름은 'SP1'과 'SP2'. 두 모델은 페라리의 가장 강력한 812 슈퍼패스트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한 한정생산 모델인데, 1950년대 페라리의 레이싱 카들을 오늘날의 기술로 재현한 것이다.

'SP1'과 'SP2'는 당대의 디자인을 채용하면서도 오늘날의 첨단 스포츠카 제작 기술들을 총 동원한 결과물로 750 몬자와 860 몬자 등에 영향을 강하게 받은 차다. 게다가 도로 주행도 가능하다는 점은 페라리 수집가들의 지갑을 열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이 차를 살펴보자. 외장 패널 대부분을 덮은 소재는 경량 카본 파이버다. 심지어 앞 유리 조차 없어 바람이 곧바로 들이칠 것 같지만 페라리는 ‘버추얼 윈드 실드(Virtual Wind Shield)라는 최신 기술로 강한 공기 저항은 상당부분 완화시킨다. 이 기술은 페라리가 최근 특허를 낸 기술이기도 하다.

양쪽의 문은 개성넘치게도 위로 열린다. 또 1인승인 SP1과 달리 SP2는 덮개를 끼우고 달리거나 혹은 제거할 수 있어 한 사람 더 옆에 승차할 수 있다.

'SP1'과 'SP2'는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물론 대부분의 부품 역시 마찬가지다. 보닛 하단부에는 6.5L V12 엔진이 웅장한 자태를 뽐내며 810마력이라는 담대한 출력을 뿜어낸다. 최대토크는 73.3kg.m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2.9초, 최고속 300km/h이라는 이탈리안 슈퍼카스러운 가속력을 발휘한다.

페라리 'SP1'과 'SP2'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심지어 제작대수마저 알려지지 않았는데, 대략 40대 내외에서 40억원 이상의 판매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