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전기차 폐배터리, 세계가 주목하는 노다지
급증하는 전기차 폐배터리, 세계가 주목하는 노다지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7.17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 동력을 사용하는 자동차가 급증하면서 사고나 폐차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순수 전기차 해체 과정에서 나오는 배터리의 개당 가격이 높게는 300만 원 이상의 고가여서 재 활용업계가 눈독을 들이고 있다.

재활용 업계 관계자는 "2010년 처음 등장한 전기차의 초기 모델과 사고 등으로 등록 말소와 폐차를 의뢰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며 "고용량 배터리는 재사용이 쉽고 다른 용도로 전환이 쉬워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배터리의 소유권을 가진 지자체의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상당수의 폐배터리가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지자체 회수 비율이 낮고 회수된 배터리를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관련 규정이 없어 대부분 방치된 상태"라고 말했다.

폐차 업체 관계자는 "폐배터리는 사용 연한이 다 했어도 1kWh당 100달러 수준의 가치를 갖고 있다"며 "27kWh급 배터리면 2700달러(300만 원)에 달하기 때문에 재활용 산업의 잠재적 가치가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전기차 급증에 따른 폐배터리의 홍수가 예상되면서 국제적으로도 배터리의 회수와 재활용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 위크에 따르면 평균 수명을 10년으로 봤을 때 올해에 약 5만5000여 개의 폐배터리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의 전기차 증가 속도로 봤을 때 향후 5년간 70만 개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자동차 제조사와 관련 업체가 폐배터리 회수 및 재사용 방안을 고민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전기차 최대 보유국인 중국은 오는 8월부터 폐배터리의 매립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으며 유럽과 미국도 같은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방안도 제조사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전기차 리프를 판매하고 있는 닛산은 폐배터리를 가로등에 사용하고 토요타는 전시장 냉장고를 프리우스의 하이브리드 배터리로 가동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전기차의 배터리를 해외 업체처럼 제조사가 직접 수거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재활용 가치가 큰데도 지자체가 소유권을 갖고 있을 뿐, ELV(End of Life Vehicle) 회수, 폐차, 배터리 운송 등에 관한 주체와 절차가 명확하지 않아서다. 이와함께 전기차에서 배터리를 안전하게 회수하고 다룰 수 있는 전문 인력과 장비 확보도 서둘러야 한다. 

한편 국내에 등록된 자동차 가운데 동력용 배터리가 사용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등의 친환경 모델의 수는 6월말 현재 39만대를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