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차 화재 심각단계, 불 타는 영상 속속 제보
현대ㆍ기아차 화재 심각단계, 불 타는 영상 속속 제보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6.18 08:3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소비자 감시단체 '컨슈머 워치독(consumer watchdog)의 요구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공식 조사가 시작된 현대ㆍ기아차의 원인 모를 차량 화재 사태가 심각한 단계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워치독은 지난 13일(현지시간) 현대차 쏘나타와 싼타페, 기아차 K5(현지명 옵티마)와 쏘렌토에서 충돌 사고와 무관한 차량 화재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NHTSA에 공식 조사를 요청했다.

워치독이 NHTSA에 제출한 청원서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6명이 차량 화재로 부상을 당했고 약 120건의 화재 사계가 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에서는 쏘나타와 K5, 싼타페와 쏘렌토가 플랫폼과 파워트레인 등 대부분의 주요 부품을 공유하고 있어 화재 발생의 원인도 같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다른 수 백여명의 차량 소유자가 전선이 타는 냄새 등 전조 현상을 경험했고 화재 발생 장면이 담긴 동영상과 사례가 속속 공개되면서 현대차와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는 점이다.

또 미국 ABC 등 주요 언론들이 이 문제를 비중있게 다루게 시작했다. 기아차 K5 운전 중 변을 당한 토마스 클리나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차체 아래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고 차량을 멈추자 곧바로 시커먼 연기와 화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차량 화재가 대부분의 사례는 고속도로와 같은 자동차 전용도로를 고속으로 달리던 중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팬 모터(Pan Mptor)의 결함을 의심하는 얘기도 나온다.

미국의 한 전문가는 "기아차에서 발생한 화재의 패턴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이 팬모터 영역에서 시작됐다"며 "기아차도 이를 알고 수 천개의  팬모터를 회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이런 주장에 대해 "기아차는 모든 안전 규정을 준수하고 있으며 일부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는 복잡하고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전문가의 기술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NHTSA는 워치독의 요구에 따라 문제의 모델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성훈 2018-09-18 07:41:24
흉기가 국내에서도 화재가 압도적으로 1위지.
돈으로 언로장악해서 안 보일뿐.
그중에 네이버가 가장 돈에 약체.
다음에 가면 그런대로 나옴

모닝 2018-09-18 07:33:51
흉기 언론 돈으로 장악하더니 미궄은 어쩔수가 없나보네...국내에서는 비엠만 개털더니 미쿡에서는 개털리구만.저것도 차라고..,

Jess 2018-06-19 06:28:50
외국살지만...현대투산 타다가 1년안되어 토요타로
바꾸어탄다...그게 차냐 깡통이지...다시는 한국차 안살것같다

이남식 2018-06-18 17:26:58
이런뉴스가 다음에는 자동차뉴스에 올라와 있는데 네이버에는 않보이지요 자동차회사 눈치않보고 쓴 좋은보도 격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