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모터쇼] '자율주행과 전기차의 미래' 갈라 디너쇼
[부산모터쇼] '자율주행과 전기차의 미래' 갈라 디너쇼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6.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Beyond Innovation, Into the Future)’라는 슬로건으 로 오는 6월 6일, 17시, 미디어 초청행사인 갈라디너를 시작으로 동남권 최대 ‘부산국제모터쇼’가 화려한 막을 올린다. 벡스코 컨벤션홀 2층 써밋홀에서 개최 되는 갈라디너 행사는 국내외 언론사 및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갈라디너 행사의 초청강연에서는 미래자동차 산업의 핵심이슈로 부각된 자 율주행기술 및 지속가능성을 다루게 된다. BMW 코리아 마틴 슈토이렌탈러 이사의 ‘자율 주행 기술 및 전기차에 대한 전망’ 이라는 주제 발표에 이어, 현대자동차 그룹 류남규 이사가 ‘자율주행상용화를 위한 도전’을 타이틀로 강연을 이어간다.

BMW 그룹은 지난 몇 년 간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2006년,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BMW 3시리즈가 서킷을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완주했으며, 2011년에는 자동주행 프로토 타입 모델로 도로주행 테스트를 시작했다.

2014년에는 자동화 프로토 타입 모델이 라스베가스 스피 드웨이 주변에서 최초로 주행을 성공하며 고성능 차량의 한계까지도 구현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BMW 그룹은 같은 해 노키아의 디지털 지도 제작사 히어 (HERE)를 인수하고 2016년부터 인텔과 모빌아이(Mobileye)와의 협력을 진행함 으로써 ‘i넥스트(iNext)’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아울러 ‘넘버원 넥스트 전략'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25종의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며 2021년에는 BMW i 브랜드 의 최신 기술을 집약시킨 BMW iNext 출시를 통해 양산 모델 최초로 전기 이 동성과 더불어 자율 주행 및 차량 연결성 분야를 모두 적용한 플래그십 모델 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제네시스 G80 기반 자율주행차를 이용, 레벨4 자유주행 기술을 선보여 세계 언론으로부터 관 심을 받았다. 서울 만남의 광장에서 평창까지 제2영동고속도로 구간 190km와 평창 시내 구간에서 성공적으로 자율주행을 마친 현대자동차는 수소연료전기차 로 자율주행 기술을 처음 선보이기도 했다.

현재 자율주행 대상 구간 확대와 최적의 센서 구성 등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준비과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율주행선행설계실 류남규 이사의 미디어 갈라디너 초청강의에서는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자동차 업계의 생생한 도전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강연 후에는 기자단과 참가자의 네트워킹 만찬을 가지게 되며, 이번 갈라디 너 행사를 통해서 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 산업의 트렌드를 더욱 확실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BEXCO가 총괄주관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6월 17일까지 진행되며 6월 8일 12시부터 일반인 관람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