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벤시아드로 미리본 미래자동차 신기술
현대차 인벤시아드로 미리본 미래자동차 신기술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5.2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안을 지원하고 선도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Invensiad)’가 올해에도 열렸다. 올해 인벤시아드는 총 675건(국내연구소 322건, 해외연구소 353건)의 신기술 관련 아이디어가 출품돼 경쟁을 벌였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미래 자동차에 적용될 첨단 기술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올해 인벤시아드의 미래 모빌리티 분야 최종 결선에 오른 3건 가운데 대상을 차지한 임정욱 책임연구원(바시선행개발팀)의 주행상태 표시 램프는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 주변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조명시스템이다. 

차량 하부에 레이저모듈과 스캐닝미러를 설치해 상황에 맞는 심볼이나 텍스트를 노면에 조사해주는 기술로 운전자나 보행자 등이 쉽게 차량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다. 

최우수상(임성태/최정남 책임연구원)을 받은 틸트 연동형 스티어링 구조 3륜 퍼스널 모빌리티 디바이스는 스티어링 휠을 돌리지 않고 운전자의 무게 중심만으로 방향 전환이 가능한 장치다.  우수상을 받은 김인수 책임연구원의 학습기반 자율 주행차의 멀미 제거 방안도 주목을 받았다. 

이 장치는 자율주행차에서 차량 움직임에 따른 탑승자의 생체리듬를 학습해 탑승자에게 멀미가 발생하지 않토록 조향 및 제동, 현가 장치를 주행경로에 따라 제어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가 심각한 멀미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만큼, 필수 시스템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 제안 부문 대상을 차지한 드론의 차량 히치 하이킹 이동 기술(천창우 연구/인포테인먼트 플랫폼 개발2팀)은 드론의 배터리를 절약하기 위해 차량 지붕에 착륙해 이동하는 아이디어다. 드론의 목적지 또는 이동경로와 유사경로를 주행하는 차량들 중에서 최적의 차량을 선별해 편승하는 기술이다. 

최우수 상을 받은 송원기 책임(바디선행개발팀)의 롤링 구조를 적용한 멀티펑셔녈 백빔 구조는 충돌 부재/배터리 충전/충돌감지 센싱 기능이 통합된 장치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 소재와 전고체(리튬이온이 이동하는 전해질을  고체로 만든 배터리) 분리막과 리튬을 적층하는 백빔 제작 기술이다.

우수상은 받은 정신빈 연구원(냉각설계팀)의 고효율 루프형 스마트 시스템 에어컨은 차량용 에어컨을 파노라마 썬루프 같이 루프에 위치 시켜 전/후 이동이 가능하게 한 장치다. 상황에 맞게 에어컨 위치 및 통풍 벤트의 각도를 자동 제어하는 차량용 고효율 스마트 시스템 에어컨 기술로 주목을 받았다. 

이 밖에도 해외 연구소 연구원의 변속 케이블을 대신해 유압 튜브가 변속레버와 변속기에 연결됨으로써 유압을 통해 변속 조작을 이뤄지게 하는 변속케이블 대체 유압식 변속 메커니즘과 회전 가능한 시트에서 시트백에 설치된 가이드 및 레일을 활용하여 암레스트의 길이 및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수상했다.

또 차량이 물에 빠졌을 때 이를 센서를 통해 감지하면, 차체에 고정된 시트벨트가 자동적으로 끊어지고 동시에 팽창함으로써 튜브 역할을 하고 HEV/PHEV 차량 주행 시 킥-다운 외에 전화가 걸려오면 자동적으로 EV모드로 변경돼 엔진 노이즈를 없애 통화 품질을 향상시키는 기술도 입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