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군용차] 전지형 전술용 '가와사키 타이렉스 LTATV'
[세계의 군용차] 전지형 전술용 '가와사키 타이렉스 LTATV'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4.1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사발이로 불리는 ATV(All-Terrain Vehicle, 전지형 자동차)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가와사키 타이렉스(Tyrex)는 지형을 가리지 않는 전천후 기동성을 앞세워 미군 특수 부대에 없어서는 안 될 LTATV(경량 전지형 전술용 차)로 활약하고 있다.

LTATV는 가와사키 타이렉스를 기반으로 전투에 적합한 개조를 거쳐 중동의 산악지대와 사막 등에서 고도의 기동성을 요구하는 미 육군과 해병대, 해군, 공군 등의 특수작전부대(Special Operations Forces·SOF)의 작전에 투입돼 진가를 입증했다.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LTATV는 전륜에 디퍼런셜 록이 포함된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구동되며 2인승 좌석구조를 기본으로 4인승 전환이 가능하고 MH-47, CH-47, CV-22, MV-22 등 소형 헬기 수송이 가능해 어떤 작전 지역에도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다. 

펑크가 나도 일정 거리를 달릴 수 있는 런플랫 타이어가 기본 장착됐고 롤 오버 케이지가 기본 설치된다. 또 적외선 헤드라이트로 야간 전투 능력을 극대화했다. 스윙 마운트를 이용해 M320 유탄 발사기와 M240 벨트식 기관총을 고정 발사할 수 있는 능력도 갖췄다.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이미지 출처(미 해병대 공공 사이트)

그러나 사방이 개방돼 있어 저격수에 노출되기 쉽고 지뢰와 급조된 폭발물(IED)에 취약하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가와사키 타이렉스는 401cc 엔진을 탑재, 최고 77km의 속력을 내며 군용뿐만 아니라 일반 레저용으로도 많이 판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