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에센시아' 콘셉트 '제로백 3초'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에센시아' 콘셉트 '제로백 3초'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3.29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순수 전기차 콘셉트카 '에센티아(Essentia)'를 뉴욕 오토쇼에서 공개했다. 에센티아는 라틴어로 철학, 본질 등을 의미한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에센티아는 탄소섬유로 만든 모노코크 보디에 맞춤형 인테리어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에센티아에 대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미래 2도어 그란 투리스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콘셉트카라고 설명했다. 탄소섬유로 완성된 에센티아의 외관은 극도로 낮춘 전고와 역동적인 비율을 자랑한다.

포뮬러카를 모티브로 한 역동적인 본체에는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쿼드 라이트와 레이저 광학 기술이 사용된 초박형 플러시 헤드라이트가 매립돼 있다. 굵직한 볼륨의 숄더 라인이 압도하는 측면에는 버터 플라이 도어가 감춰져 있다.

버터 플라이 도어는 B필러에 숨겨진 센서에서 지문 또는 안면 인식에 의해 열리고 닫힌다. 인테리어는 인간과의 교감을 강조하는 콘셉으로 만들어졌다.

실내의 밝기와 공기를 자동으로 조절하고 갈매기가 비상하는 듯한 패턴의 코냑 가죽 시트, 옥스포트 블루 가죽이 사용된 센터 콘솔 그리고 유리 진주와 광택이 풍부한 알루미늄 등 고급 소재를 마음껏 적용했다.

고밀도의 배터리 팩은 차체 바닥을 'I'자로 지나가는 센터 터널에 배치됐다. 에센티아는 이런 구조를 통해 승객석의 공간을 최대한 확보했다. 교통정보와 운전자의 취향을 분석해 최적의 경로로 안내하고 파워트레인의 성능과 오디오 및 섀시의 설정까지 자동 조절하는 인텔리전스 기능도 제공된다.

이 밖에도 양방향 대화가 가능한 차세대 음성 인식 및 음성 명령으로 차량을 제어하고 운전자의 기분까지 고려하는 기능 또 모바일 결재가 가능한 전자 지불 시스템도 탑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