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축된 고급감, 기아차 THE K9 렌더링 공개
응축된 고급감, 기아차 THE K9 렌더링 공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3.0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플래그십 세단 THE K9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가 처음 공개됐다. 기아차는 "THE K9은 ‘Gravity of Prestige: 응축된 고급감과 품격의 무게’를 디자인 콘셉트로, 대형 럭셔리 세단에 걸맞은 위엄과 무게감을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렌더링 이미지로 나타난 THE K9의 전면부는기하학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시작되는 후드의 풍부한 볼륨이 강조됐다. 빛의 궤적을 동적으로 형상화한 LED헤드램프와 순차적으로 점등되는 턴시그널 방식이 적용됐다. 을 적용했다

측면부는 균형 잡힌 비례감을 기반으로 전체적으로는 안정적인 이미지를 추구하면서, 동시에 긴장감 있는 면 처리와 변화감 있는 캐릭터라인을 통해 강력하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이미지를 형상화했다. 후면부는 세련된 인상과 고급스러움의 조화로 완성도 높은 이미지를 구현했다.

리어콤비램프에는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빛의 움직임을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해 전, 후 조화로움을 유지하면서, 크롬 가니쉬를 더해 고급스러움을 한층 강화했다. 기아차는 THE K9에 적용된 핵심 기술도 최초 공개했다.

THE K9에 처음 적용된 차로유지보조 (LFA)는 전방 레이더 및 카메라를 통해 선행 차와의 차간 거리 유지 및 차로 중앙 주행이 가능하도록 조향 및 가감속을 제어해주는 첨단 주행 신기술이다. 일반 도로까지 실제 사용 구간이 늘었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와 함께 운전을 보조한다.

기존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 및 경보시스템에 한 단계 진일보한 후측방모니터(BVM)도 적용된다. 후측방모니터(BVM)는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조작할 경우, 해당 방향의 후측방 영상을 좌/우 클러스터 화면에 개별적으로 표시해 준다. 

곡선 구간 주행 시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곡선구간 자동감속, NSCC)도 탑재된다. NSCC는 고속도로 또는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곡선구간에 진입하기 전 자동으로 속도를 감속해 곡선로를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제어한다.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도 동급 최초로 적용된다. 또 GPS와 연계해 차량이 터널에 진입할 때, 창문과 공조 시스템을 자동적으로 제어하는 터널연동 자동제어 기능도 탑재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THE K9은 웅장하면서도 기품 있는 외관과 첨단 지능형 주행신기술이 대거 집약된 플래그쉽 세단”이라며, “기아차의 디자인과 기술력의 정수로서 고급차의 새로운 지평 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