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30대 19만km 무사고 주행
자율주행차 30대 19만km 무사고 주행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8.01.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2017년까지 시험·연구 목적으로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의 주행실적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기관이 자율차를 실제 도로에서 주행해 볼 수 있도록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제도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작년 말까지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17개 기관 총 30대의 자율주행차는 약 19만km를 주행했다.

2016년 말까지의 주행실적은 약 2만6000km(11대)에 불과했으나,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주행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또 동일한 자율차를 여러 대 신청하거나 추가로 신청하는 경우 절차를 간소화함에 따라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기관도 11대에서 30대로 증가했으며 주행거리도 7배 이상 증가했다. 

2016년 말까지는 자동차 제작사가 전체 주행실적의 대부분(약 20000km, 75%)을 차지했으나, 올해는 현대모비스, LG전자 등 부품·IT업계의 주행실적 비중이 크게 증가(1600km, 6%→7000km, 38%)했다. 

자율주행차의 주요 주행지역은 고속도로(경부, 영동 도속도로)와 서울·경기지역(여의도, 화성, 의왕 등)이다.

이는 주로 제작사·연구소가 화성·의왕에 위치해 있으며, Level3 수준의 자율차를 연습하기 위해 고속도로 구간을 주행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