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은 곤란, 기아차 노사 임금 잠정안에 합의
더 이상은 곤란, 기아차 노사 임금 잠정안에 합의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1.16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노사가 2017년 임금협상 잠정안에 합의했다. 합의안은 기본급 5만 8000원 인상, 성과격려금 300%+280만 원, 상품권 40만원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노사는 15일 27차 임금교섭을 벌이고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합의점을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 합의안에는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사회공헌기금 20억 출연과 정년퇴직 예정자 지원 프로그램의 확대 개편도 포함됐다. 

노사는 또 2016년 합의한 사내하도급 특별채용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채용 관련한 TFT를 운영하기로 하는 등 사내하도급 문제해결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번 잠정합의는 계속된 파업 등 생산차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 한해 통상임금 판결로 인한 부담 가중, 사드 여파로 인한 중국 판매 감소 등 여러 어려움들이 있었지만, 새해를 맞이하여 노사가 함께 노력해 합의점을 찾았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 노조도 지난 10일 기본급 5만8000원 인상(정기승호, 별도승호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300%+280만원,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 추가 직영 특별고용 등 1차 잠정합의안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2차 합의안의 찬반투표가 15일 진행됐고 기아차도 18일 찬반투표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해를 넘긴 양사의 임금협상이 마무리 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