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트 사용으로 어린이를 안전하게...
카시트 사용으로 어린이를 안전하게...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2.05.0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해양부는 어린이날을 앞두고 교통사고로 인한 유아·어린이의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승용차의 승차위치별 카시트 장착유무에 따른 상해정도 시험을 실시해 그 결과를 발표하면서 올바른 카시트 장착 방법도 시연했다.

유아·어린이용 카시트 장착유무 및 승차위치에 따른 상해정도 시험과 올바른 카시트 장착방법 시연은 정부의 성능시험대행자로 지정되어 있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실시했다.

이번 시험결과 유아·어린이의 경우 승용차에 승차할 때 반드시 카시트를 승용차에 설치되어 있는 어린이보호용 좌석부착장치에 견고하게 장착 하고 카시트에 승차시켜야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승차위치는 앞 조수석의 경우 교통사고시 에어백이 작동해 유아·어린이가 질식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뒷좌석에 승차시키는 것이 보다 안전한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카시트는 영아용, 유아용, 어린이용 등  승차자의 신체 크기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해야 안전하며 12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에도 안전벨트 보다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OECD 보고서 및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어린이 카시트 장착율은 17.9%로 독일 97%, 미국 74%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이다.

이러한 안전의식은 신생아는 카시트를 이용하는 것보다 직접 안고 타는 것이 더 안전 할 것이라는 잘못된 상식에 기인한 것으로 안고 있는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아이가 부모의 충격을 흡수해 주는 에어백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어 더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2010년 어린이(12세 이하) 교통사고 사상자 1만7304명(사망 126명, 부상 17,178명) 중 자동차에 승차한 상태에서 발생된 사상자는 9051명(사망 36명, 부상 9015명)으로 52.3%를 차지해 유아·어린이의 카시트 장착후 승차 및 뒤좌석 승차가 아주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이번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시험은 교통사고시 카시트를 사용할 경우와 부모가 안고 있는 상태 등 다양한 조건에서 시속 48㎞로 충돌시험을 실시하여 상해정도를 비교했다.

앞좌석에 앉은 부모가 영아(1~2세)를 안고 타는 경우와 뒷좌석에 영아용 카시트를 장착하고 탑승한 상태에서 충돌시 상해치를 비교한 결과 앞 조수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부모가 1~2세 영아를 안고 승차한 경우 사고발생에 따른 충격으로 아이가 앞으로 튕겨나가고 부모가 안전벨트를 장착하지 않은 경우에는 부모와 아이가 모두 튕겨나가면서 부모가 아이를 덮쳐 부모와 아이 모두 심각한 상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뒷좌석에 장착한 뒤보기형 영아용 카시트에 탑승한 경우 머리가 상대적으로 크고 무거운 영아를 효과적으로 보호해 주고 있어 영아를 자동차에 탑승시킬 때는 반드시 뒷좌석에 영아용 카시트를 장착하는것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앞 좌석의 경우 대부분 에어백이 설치되어 있어 사고발생 시 작동된 에어백의 압력에 의해 목이 부러져 질식될 우려가 있어 유아·어린이는 뒷좌석에 탑승하는 것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3~6세)가 뒷좌석에 탑승할 때 카시트를 장착한 경우와 장착하지 않은 상태에서 충돌시 상해치를 비교한 결과 카시트를 장착한경우는 앞으로 튕겨나가지 않아 심각한 상해를 입지 않았으나 카시트를 장착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앞좌석 등받이에 머리가 부딪히는 충격으로 인해  머리 상해치는 10배, 가슴 상해치는 약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어린이(7~12세)가 뒷좌석에 탑승할 때 좌석 바닥을 높여주는 부스터 시트를 장착한 경우와 안전벨트만 착용한 상태에서 상해치를 비교한 결과 부스터 시트를 장착해 탑승한 경우에는 앞으로 튕겨나가지 않고 머리와 가슴에 심각한 상해가 발생되지 않았으나 안전벨트만 착용한 경우 가슴과 배에 심각한 상해를 입은것으로 나타났다.

12세 이하의 어린이가 카시트 대신 성인용 안전벨트를 착용한 경우 어깨 벨트가 어린이의 목을 감아서 충돌 후 2차 상해를 입거나 골반벨트가 복부로 미끄러져 장 파열 가능성이 있어 카시트를 사용하는 경우보다 중상가능성이 약 3.5배 정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부모가 어린이를 안고 타거나 12세 이하의 어린이가 성인용 안전벨트를 착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므로 반드시 어린이의 연령대에 따라 적합한 카시트를 올바르게 착용할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