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로 대담해진 렉서스 플레그십 'LS 500h'
브레이브로 대담해진 렉서스 플레그십 'LS 500h'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12.2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년 만에 5세대로 풀체인지된 렉서스 플래그십 신형 LS 500h가 20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렉서스 코리아는 이날 LS의 커뮤니케이션 슬로건 ‘비저너리 하이브리드’(Visionary Hybrid)도 함께 발표하고 LS 500h를 통해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브랜드가 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신형 LS 500h는 GA-L 플랫폼에 의해 더 낮고 넓어진 차체를 통한 역동적이고 대담한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렉서스 시그니처인 스핀들 그릴은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 후면 디자인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플래그십다운 중후함과 존재감을 나타낸다.

최첨단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V6 3.5ℓ 엔진, 2개의 모터, 유단 기어의 조합으로 강력한 구동력과 뛰어난 응답성을 발휘한다. 이 엔진은 359마력의 시스템 총 출력과 10단 자동변속기로 기분 좋은 엔진 사운드와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드라이빙을 체험하게 해 준다.

 

특히 저중심 플랫폼은 차량과 운전자가 하나가 된 듯한 뛰어난 조향감과 주행 안정감을 선사한다. 실내는 운전 집중력이 뛰어난 공간과 최상의 안락함이 융합된 인테리어와 23개 스피커의 마크레빈슨 레퍼런스 3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이 제공된다. 

마크레빈슨 레퍼런스 3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양산차 최초로 적용된 퀀텀 로직 이멀전(QLI) 테크놀로지는 원래의 음악 소스를 정밀히 분석 후 재구성하여 입체적인 음장을 만들어내는 서라운드 시스템으로 마치 움직이는 공연장 같은 생생하고 풍부한 음색을 전한다.

앞 좌석은 힙, 숄더, 쿠션사이드 서포트 기능이 탑재된 28방향 시트 조절 기능 및 최적의 압력으로 마사지를 제공하는 리프레시 시트와 함께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드라이빙에 힐링까지 더했다. 뒷좌석은 항공기의 퍼스트 클래스급 오토만 시트, 동급 최고 수준의 레그 룸, 7개의 리프레시 코스를 제공하는 워밍 릴렉세이션 기능이 탑재됐다.

 

주요 안전 사양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는 차선 유지 어시스트 (LKA),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DRCC),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 (PCS), 오토매틱 하이빔 (AHB) 네 가지 기능을 패키지화 했다.

엔진, 브레이크, 스티어링을 통합제어하여 미끄러운 노면에서 차량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VDIM시스템과 뒷좌석 시트 쿠션 에어백 포함 총 12개의 SRS 에어백 그리고 보행자와 충돌 시 엔진후드를 팝업시키는 4점식 팝업후드도 기본 장착됐다. 

가격은 LS 500h AWD 플래티넘이 1억 7300만 원, AWD 럭셔리 1억 5700만 원, 2WD 럭셔리 1억 5100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