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2.14 목 16:05
오토헤럴드
뉴스
'한국인 후계자' 약속 지킨 김효준 BMW 사장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2:04:51
   
 

김효준 BMW 코리아 대표가 뜬금없는 '경질설'에 시달리고 있다. 여러 매체가 BMW 그룹이 인증 서류를 조작한 책임을 김 대표에게 물었고 사실상 경영에서 손을 떼는 회장직으로 물러나게 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BMW 코리아가 말을 아끼고 있지만 김 대표는 지난해말 정년에 맞춰 물러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BMW 그룹의 강력한 요청으로 오는 2020년까지 임기가 연장됐다. 김 대표가 이 때부터 '한국인 후계자' 몰색에 나섰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그는 "직급에 상관없이 10명의 후보군을 뽑아 이 가운데 최종 후임자를 연말(2017년)까지 선정해 발표하겠다"고 내부 임원회의 등에서 여러 차례 공언했고 "한국 사정을 가장 잘아는 한국인, 경영 경험이 있는 한국인을 뽑겠다"고 BMW 그룹에 요청해왔다.

BMW 그룹은 김 대표의 요청을 받아 들이는 대신 그가 지명하는 후계자를 선임하되 경영 공백이 없도록 남은 임기를 채우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도 알려진 사실이다.

대표 후계자를 올해 안에 지명하고 경영 공백이 없도록 회장으로 승진해 임기를 채우는 것이 BMW 그룹과 BMW 코리아, 그리고 김효준 대표의 구상이고 약속이었던 셈이다. 

이번에 BMW 코리아의 차기 대표로 거론되고 있는 한상윤 BMW 말레이시아 법인장은 2015년까지 BMW코리아에서 세일즈 부문을 총괄 경력을 갖고 있어 이런 조건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 평가된다.

따라서 BMW 그룹이 배출가스 서류 조작의 책임을 물어 김 대표를 경질했다는 것은 그간의 경과를 전혀 모르는데서 나온 억측이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BMW가 정년을 무시하고 해외 법인장의 임기를 연장한 것은 파격적인 대우였다"라며 "김 대표가 한국인 후임자를 지명하고 이를 승인한 것 역시 파격중의 파격"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김효준 대표의 회장 승진은 경질이나 문책성 인사가 아니라 그의 약속과 구상을 실천한 것이다.

한편, 김 대표는 1995년부터 BMW 코리아에서 일을 해 왔으며 2000년 BMW 그룹 최초의 현지인 CEO로 취임했다. 사장 임기는 오는 2020년까지, 따라서 이 때까지 BMW 그룹 코리아의 법인 대표직이 유지되고 한상윤 내정자는 실무 총괄 사장이 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격렬했던 중형 세단 경쟁의 '진짜...
볼보 XC60, 일본이 뽑은 2017 올해의 차
폭스바겐, 아테온 닯은 신형 제타 티저 공개
앞트임으로 확 바뀐 토요타 신형 아발론 티저 공개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더 뉴 레이' 출시
재규어의 재규어 뉴 F-TYPE 출시, 2.0ℓ 가...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우음도는 육지 섬이다. 시화 방조제가 끝이 보이지 않는 너른 들판을 만들었고 우음도를 잇는 바다와 뱃길을 막아 버렸다.... [더보기]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친환경차 3총사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제주도 동쪽 끝 우도에 전기버스가 들어간다. 이지웰페어...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