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풀 체인지, 최강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
11년 만에 풀 체인지, 최강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11.2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프 랭글러의 풀체인지 모델인 ‘올 뉴 지프 랭글러’가 2017 LA 오토쇼에서 공개됐다. 올 뉴 지프 랭글러(JL 플랫폼)는 200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JK 플랫폼 기반의 2007년식 랭글러가 발표된 이래 11년만에 풀-체인지 된 모델이다.

2018년식으로 출시될 예정인 올-뉴 랭글러는 최강의 오프로드 성능과 지프의 정통 SUV 본능에 충실한 현대적 디자인, 자유를 선사하는 개방감, 연료효율성을 높인 파워트레인, 탁월한 온ㆍ오프로드 주행 성능, 혁신적인 안전 사양 그리고 첨단 기술의 집합체다.

올 뉴 랭글러는 기존의 커맨드-트랙 및 락-트랙 4x4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하는 한편 셀렉-트랙 풀타임 4x4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했다. 스포츠, 사하라, 루비콘을 포함한 모든 올 뉴 랭글러 라인업은 전설적인 성능의 최강 오프로더답게 트레일 레이티드 뱃지를 부착하고 있다. 

 

트레일 레이티드 뱃지는 미국 군용차를 평가하는 네바다 오토모티브 테스트 센터 주관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루비콘 트레일 등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오프로드 코스에서 이루어지는 테스트를 통해 성능이 검증되어야 자격이 주어지는 일종의 성능 검정 마크다.

올 뉴 랭글러의 외관은 넓은 차폭과 더 낮아진 벨트라인, 오프로드에서의 높은 가시성을 위해 더 커진 윈도우 등을 통해 더욱 강하고 다부진 모습을 선보인다. 특히, 지프의 상징과도 같은 7-슬롯 그릴의 양쪽 끝 수직 라인을 헤드라이트와 맞닿도록 함으로써 지프 CJ 모델에 대한 경의를 표현하고 있다. 

또한, 공기역학을 고려해 7-슬롯 그릴을 뒤쪽으로 살짝 꺾이도록 디자인됐다. 차량 무게 절감을 위해 도어, 도어 힌지, 후드, 펜더, 윈드 실드 프레임 등에 경량 고강도 알루미늄이 적용됐다.

 

올 뉴 랭글러에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V6 3.6ℓ 펜타스타 엔진, V6 3.0ℓ 에코디젤 엔진 또는 신형 I-4 2.0ℓ 터보 엔진이 탑재된다.   

FCA 글로벌 마이크 맨리 지프 브랜드 총괄책임자는 “지프는 언제나 극한의 성능과 자유를 대표해 왔다”며 “올 뉴 랭글러는 지프 고유의 주요 유산을 보존하는 동시에 미래로 전달해 주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또한 “올 뉴 랭글러는 한눈에 지프임을 알아볼 수 있을 만큼 오리지널 랭글러의 모습에 충실하지만 동시에 더욱 강력한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다양한 첨단 파워트레인을 통한 향상된 연비, 더욱 편안한 실내, 진일보한 안전성과 기술 등 모든 면에서 진화를 이루어 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