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X5ㆍ벤츠 B200d 등 20개 모델 9543대 리콜
BMW X5ㆍ벤츠 B200d 등 20개 모델 9543대 리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11.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BMW, 메르세데스 벤츠 총 20개 차종 954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BMW X5 3.0d 등 15개 모델 8189대는 사고시 에어백(다카타사)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대상차량은 11월 24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벤츠 B200d 등 5개 모델 1354대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B200d 820대는 자동차 전기장치의 전류를 일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장치인 전류제한기가 엔진이 고장난 상황에서 시동을 계속 거는 경우 등의 특정조건에서 과열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 E220 d 등 4개 모델 534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는 2가지 결함에 대해 8월 31일부터 리콜을 실시하고 있었으나, 제작사의 자체조사결과 문제가 되는 부품을 장착한 차량이 추가확인돼 리콜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대상차량은 12월 1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을 교환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