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9123대 포함 포드ㆍ벤츠 리콜
기아차 쏘울 9123대 포함 포드ㆍ벤츠 리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11.1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기아차, 포드, 메르세데스 벤츠 총 4개 차종 916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아차 쏘울 9123대는 조향핸들 축 끝에 장착된 톱니바퀴를 고정하는 볼트가 풀려 조향 시 소음이 발생하거나 운전자가 의도한대로 조향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대상차량은 2014년 7월부터 볼트풀림 현상에 대해 리콜을 시행 중이었으나 리콜을 받은 차량에서 볼트풀림 현상이 재발할 가능성이 확인돼 이를 보완하는 방법으로 이번 리콜을 시행하게 됐다. 11월 20일부터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및 풀림방지볼트 추가장착을 받을 수 있다.

 

포드 이스케이프 등 2개 차종 43대도 리콜을 실시한다. 포드 2014년형 이스케이프 39대는 엔진 냉각수 공급 장치의 결함으로 엔진 실린더 헤드부분의 과열로 균열이 생길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엔진오일이 누출 될 경우 화재가 발생 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포드 2010년형 이스케이프 1대는 연료펌프에 장착된 연료공급호스가 얇게 제작되어 호스에 균열이 생길 수 있으며, 이로 인하여 연료가 누출 될 경우 화재가 발생 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링컨 MKZ 3대는 엔진과 토크컨버터를 연결하는 부품의 용접이 잘못돼 주행 중 변속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대상차량은 11월 17일부터 포드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을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300 4MATIC 1대는 전자식 조향장치의 내부 전자회로의 납땜불량으로 전동조향 보조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주행 중 스티어링휠이 무거워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대상차량은 11월 1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