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스파크 등 4개차종 11만2247대 리콜
쉐보레 스파크 등 4개차종 11만2247대 리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10.2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한국지엠, 혼다, BMW 및 시트로엥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지엠 넥스트 스파크 11만1992대는 국토교통부에서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의 원인을 조사한 결과,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제작결함임이 밝혀져 리콜을 실시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리콜센터에 차량 소유자들의 주행 중 시동 꺼짐 현상이 발생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작결함조사를 지시했다. 조사 결과 엔진제어장치(ECM) 소프트웨어 설정이 잘못돼 엔진에서 불완전 연소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저속구간에서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 확인됐다. 

한국지엠은 해당현상 발생 시 제동 및 조향이 가능하며, 즉시 재시동이 가능하므로 안전운행에 영향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리콜시정조치가 아닌 공개무상수리를 2017년 3월 10일부터 시행 중이었으나, 제작결함조사결과를 받아들여 공개무상수리를 리콜로 전환했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7년 10월 27일부터 한국지엠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혼다 시빅 196대는 브레이크액 저장장치 마개에 경고문구가 제대로 표기되어있지 않아 자동차안전기준을 위반해, 국토교통부는 자동차관리법 제74조에 따라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7년 10월 26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브레이크액 저장장치 마개를 교환 받을 수 있다. 

BMW M6 쿠페 45대는 사고시 에어백(다카타)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10월 27일부터 BMW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에어백 인플레이터로 교환 받을 수 있다. 

시트로엥 C4 칵투스 1.6 Blue-HDi 14대는 브레이크 호스가 차체에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손상될 수 있으며, 브레이크 호스가 손상될 경우 제동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10월30일부터 한불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브레이크 호스 점검 후 고정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