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E300ㆍ폭스바겐 파사트 등 4만3239대 리콜
벤츠 E300ㆍ폭스바겐 파사트 등 4만3239대 리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8.3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국토교통부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폭스바겐 모델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3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벤츠 E 300 등 46개 모델 2만8203대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E300 등 20개 모델 2만6147대는 자동차 전기장치의 전류를 일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장치인 전류제한기가 특정조건에서 과열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 GLE350 d 4MATIC 등 9개 모델 1833대는 모터의 힘으로 조향을 돕는 장치인 전자식 조향장치의 연결부품이 밀폐되지 않아 수분 등이 들어갈 수 있으며, 수분 유입으로 합선 등이 일어나 조향 보조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스티어링휠이 무거워 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 C220 d 등 17개 모델 223대는 사고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조여주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사고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8월 31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파사트 2.0 TDI 1만4737대는 엔진의 힘을 바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부품인 드라이브 샤프트를 열로부터 보호하는 방열판의 크기가 작게 제작돼 드라이브 샤프트가 손상되어 윤활유가 샐 수 있으며, 새어나온 윤활유가 과열된 부품에 닿을 경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8월 31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가와사키 버시스-X 300 ABS 투어러 30대는 후방제동등 전구소켓이 잘못 제작돼 소켓에서 전구가 떨어질 수 있으며, 전구가 떨어져 후방제동등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후방추돌 사고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8월 31일부터 대전기계공업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이베코 덤프트럭 AD410T45SR 등 4개 모델 269대는 생산 시 작업자의 부주의로 연료탱크에 불필요한 부품이 들어갔을 수 있으며, 이 부품이 연료공급을 차단할 경우 시동꺼짐이 발생하여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건설기계는 9월 1일부터 이베코 지정 정비공장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