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잘 나간다 했더니...美서 잔존가치 1위
그랜저, 잘 나간다 했더니...美서 잔존가치 1위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2.03.1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신형 그랜저(수출명 아제라)가 美 대형차 부문 잔존가치 1위 모델로 평가됐다. 미국 최대의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AOL(오토모티브리스가이드)이 발표한  2012년 3~4월 호에서 신형 그랜저는 3년 후 잔존가치 51%로 동급 모델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동급 차종들의 평균 잔존가치는 45%였으며 닛산 맥시마 50.8%, 포드 토러스 44.5%, 도요타 아발론은 43.0%에 그쳤다.

잔존가치는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한 후 예상되는 차량의 나머지 가치를 산정한 것으로 중고차 가치의 상승과 함께 신차 수요로 연결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형 그랜저가 받은 51%의 잔존가치는  3년 후 신차가격의 절반 이상으로 중고차 가치를 인정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기존 그랜저의 43.5%에 비해 17% 상승한 것이다.

현대차는 아반떼가 소형차급에서 2년 연속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한데 이어 대형차급에서도 1위를 기록하며 세계 최고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인정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현대차 관계자는 “잔존가치가 높다는 것은 고객들의 전체적인 보유비용을 줄이고 좋은 리스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4월 북미 판매를 앞둔 신형 그랜저의 성공적인 데뷔를 예고하는 것”이라며 “특히 소형차는 물론 대형차급으로 확대되고 있는 높은 잔존가치는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