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NI, 자동차 전장부품 엔지니어 컨퍼런스 개최
한국NI, 자동차 전장부품 엔지니어 컨퍼런스 개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4.2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쇼날인스트루먼트(NI)가 오는 25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NI 오토모티브 데이 2017’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NI 오토모티브 데이’는 신뢰성 있는 자동차 부품 및 자동차 개발을 주제로 실제 사례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공유하는 국내 최대의 자동차 전장부품 엔지니어 컨퍼런스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NI는 자동차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최신 기술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반영한 주제에 따라, NI 솔루션으로 구현한 기술 사례를 공유하고 교육 및 실습 세미나를 진행한다. 또한, 부스에서 참가자들이 NI 솔루션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세션에서는 전장부품 엔지니어들의 수요를 적극 반영해 자율주행차, ADAS, 인포테인먼트, V2X와 관련된 사례를 소개한다. 특히 독일 콘라드사에서 아우디사의 레이더 시뮬레이션 구현 사례와 기술을 직접 소개하며, NI의 글로벌 엔지니어들이 유럽과 일본의 인포테인먼트 테스트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SK텔레콤이 참여해 현재 개발 중인 5G/LTE 기반 V2X 기술의 장점과 적용 현황 및 계획을 발표한다. 이외에도 NI의 시스템 설계 소프트웨어인 랩뷰를 이용한 V2X 무선통신, 전장부품 표준 양산 검사 플랫폼의 요건,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를 위한 HIL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주제의 기술 발표가 마련돼 있다.

세션과 더불어 진행되는 교육 및 실습에서는 자율주행차를 위한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CAN 세미나가 열릴 예정이다. 또한 NI와 파트너사가 준비한 오토모티브 솔루션 부스에서는 15개 이상의 솔루션을 전시하고 데모를 시연하여 NI 제품을 처음 접하는 고객들이 유용한 지식과 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NI 전략마케팅 담당 김종우 과장은 “실제 사례를 공유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자동차 개발자들은 자동차 산업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점점 지능화되고 복잡해지는 자동차의 개발에 이러한 혁신 기술들이 폭넓게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NI는 오토모티브 데이와 같은 협력과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자동차 산업의 활성화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