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크루즈 1.8 가솔린 촉매 이상 2만9994대 리콜
한국지엠, 크루즈 1.8 가솔린 촉매 이상 2만9994대 리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3.22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한국지엠의 크루즈 1.8 가솔린 차종 2만9994대의 정화용 촉매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 22일부터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한국지엠이 2013년과 2014년에 제작한 크루즈 1.8 차종 1만9300대 정화용촉매의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환경부가 정하는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함에 따른 것이다. 

또한 한국지엠은 의무 리콜 대상은 아니나 동일한 부품을 적용해 2015년과 2016년에 제작한 차량 1만694대도 내구성 개선을 위해 함께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크루즈 1.8 차종의 전자제어장치가 촉매에 유입되는 배기가스 온도를 적절하게 제어하지 못해 촉매가 고온의 배기가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일부 차량에서 촉매 내부의 코팅막과 격벽이 손상된 결함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촉매가 고온의 배기가스에 의해 열적 손상이 진행될 경우 장치의 정화효율이 낮아져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HC), 질소산화물(NOx) 등의 배출량이 증가하며 촉매의 정화효율을 감시하는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OBD)의 감시기준 또는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수 있다. 

한국지엠은 2013년 2월 20일부터 2016년 11월 17일까지 제작된 크루즈 1.8 차종 소유자 2만9994명에 대해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하는 한편 촉매를 점검해 오작동코드 발생이력(촉매손상)이 발견될 때에는 촉매장치도 함께 교체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22일부터 한국지엠 전국 A/S 네트워크에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리콜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