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다이아몬드 가루 입은 ‘고스트 엘레강스’
롤스로이스, 다이아몬드 가루 입은 ‘고스트 엘레강스’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3.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롤스로이스가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비스포크 역량을 총동원, 세계 최고의 럭셔리 하우스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비스포크 모델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를 공개했다.

‘고스트 엘레강스’는 단순히 돈 만으로는 살 수 없는 한 고객의 우아함에 대한 비전을 담은 모델로 롤스로이스의 숙련된 장인들이 천 여개의 다이아몬드를 가루 형태로 파쇄해 만든 페인트로 도색한 차량이다. 

 

이른바 '다이아몬드 스타더스트'라 명명된 이 컬러는 지금껏 어느 자동차에서도 선보이지 못했던 최상의 우아함과 화려함을 자랑하는 롤스로이스 차체에 적용된 가장 비싼 재질이다.

롤스로이스 본사의 도색 전문 팀은 완벽한 다이아몬드 가루를 만들기 위한 검증에만 2개월을 할애했다. 고배율 현미경을 통해 테스트를 거친 다이아몬드들은 극도로 고운 다이아몬드 가루가 되어 페인트에 첨가됐으며, 광택을 내는 과정에서 다이아몬드 입자 보호를 위해 추가 래커층을 씌우는 특수 페인트 기법을 동원해 칠하는 과정에만 이틀이 소요됐다.

 

단 한대만 제작된 고스트 엘레강스에는 다람쥐털 페인트 브러시를 사용해 무젤로 레드와 블랙 컬러로 ‘트윈 코치라인’을 장인이 직접 그려 넣었다. 

이 무젤로 레드 컬러는 고스트 엘레강스 전반에 걸쳐 적용됐는데, 21인치 휠 중앙의 휠 캡 부분에도 무젤로 레드 컬러를 적용, 외관 디자인의 통일성을 더했다. 또한 검은색 가죽 시트와 대시보드를 따라 흐르는 상단 가죽 재질에도 무젤로 레드 컬러 스티칭으로 포인트를 살렸다. 

 

뒷좌석은 셀비 그레이 컬러의 부드러운 가죽과 역시 무젤로 레드 컬러로 스티칭과 파이핑 처리를 한 라운지 시트가 자리한다.

뒷좌석 포켓 부위는 고객이 가장 좋아하는 소재인 타탄 무늬를 검은색과 회색, 붉은색의 조합으로 완성해 넣었다. 안락한 인테리어의 대미는 역시나 밤 하늘의 빛나는 별을 수놓은 듯한 천장의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가 장식한다.

 

뿐만 아니라, 롤스로이스는 벨기에 출신 아티스트 샤를 카이잔과 아트 프로그램 콜라보를 통해 높이 3.1m, 폭 2m, 깊이 2.1m에 이르는 설치 미술 작품을 2017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다. 

25cmx25cm 사이즈의 정사각형 종이를 일일이 손으로 접어 조각으로 만든 후 이를 천장에 연결, 롤스로이스의 상징인 환희의 여신상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우아함과 신비감을 주는 작품이다.

작품의 설치 또한 3명의 전담 팀이 3일에 걸쳐 완성했다. 장인정신의 대명사인 롤스로이스처럼 이번 설치 미술 역시 최고 수준의 수작업을 보여주는 전례 없는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