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 개최
2017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 개최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3.0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가 3월 31일 개막하는 ‘2017서울모터쇼’ 기간 중 ‘자동차의 미래를 여는 혁신과 열정’을 주제로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4월 4일 개최되며, 세계적인 연사들과 함께 기술·예술·디자인·문화적 측면에서 자동차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보는 자리로 마련된다.

컨퍼런스는 기술·예술, 기술·디자인·문화 등 두 가지 세션으로 진행된다. 기조연설자는 전 미국도로교통안전국장 데이비드 L. 스트릭랜드이며, 스탠포트 경영대학원 스벤 베이커 교수, 현대차 이대형 아트 디렉터, 이탈리아 자동차 디자인 업체인 ‘Zagato Milano’의 조르지오 감베리니 대표, UCLA 기계공학과 데니스 홍 교수,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등 총 6명이 연사로 강연한다.

특히 기조연설자인 데이비드 L. 스트릭랜드는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 재직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며 지속가능한 미래의 자동차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새로운 자동차 패러다임의 시대를 제시한다.

또한 스벤 베이커 교수는 ‘현실로 다가온 미래자동차의 개발 현황’, 조르지오 감베리니는 ‘이탈리아의 전통방식을 활용한 새로운 자동차 디자인 접근법’, 데니스 홍 교수는 ‘시각장애인용 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발전에 의한 삶의 변화’, 이대형 아트디렉터는 ‘기술혁신에 있어서 예술이 가지는 영향력과 역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는 ‘유럽과 국내의 자동차 문화 비교’에 대해 발표한다.

동 컨퍼런스는 유료로 진행되며, 사전 참가 신청은 서울모터쇼 홈페이지에서 3월 7일부터 31일까지 1천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2015서울모터쇼부터 추진된 서울 모터쇼만의 특징적 행사”라며 “자동차업계, 유관기관 및 학계 관계자 등과 함께 미래 자동차산업과 사회변화 및 자동차에 내재된 기술과 문화적 의미를 고찰해보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학생들에게는 진로와 직업선택에 도움이 되는 귀중한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