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리콜 개시, 중고차값 하락 우려
폭스바겐 티구안 리콜 개시, 중고차값 하락 우려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7.02.0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가 6일부터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에 대한 리콜을 시작한다. 대상 차량들은 30분 정도 소요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리콜을 완료할 수 있다. 

리콜은 무상으로 실시되며, 대중교통 비용 지원 및 픽업 앤 배달 서비스 등 고객 편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가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 달 12일, 폭스바겐그룹 본사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시한 대상 티구안 차량의 리콜 방안을 통해 배출가스 기준 허용치를 달성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연비나 엔진 성능 저하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검증한 후 최종 승인했다.

폭스바겐코리아 요하네스 타머 그룹총괄사장은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전사적 차원에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폭스바겐 티구안에 이어 나머지 차량에 대한 리콜 승인을 위해 관련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반면 폭스바겐 차량 소유자의 반발은 거세질 전망이다. 인증 취소된 모델의 판매가 재고차량 위주의 대폭 할인으로 시작되면 중고차 가격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