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8.20 일 14:45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보유차 회사 만족도 토요타 1위, 현대차 꼴찌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2:09:23
   
 

현대자동차의 회사 이미지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는 물론 해외 업체를 포함,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를 만든 회사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갖고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에서 현대차는 부정적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컨슈머 인사이트의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현대차에 대한 체감만족도는 33%에 불과했다. 이는 현대차를 보유한 소비자들이 자동차와 별개로  회사 이미지를 극도의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 보고 있다는 얘기다.

   
보유차 회사에 대한 종합 체감만족률(출처=컨슈머 인사이트)1년전 대비 긍정/부정적 변화 톱10(출처=컨슈머 인사이트)

특히 현대차는 2011년 이후 이미지가 가장 나빠진 회사라는 인식이 45%를 차지해 2014년부터 3년 연속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국산차와 수입차간 격차도 컸다. 국내 브랜드 가운데 보유차 회사에 대한 체감만족률이 해외 브랜드 평균인 53%를 넘은 곳은 르노삼성차(54%)가 유일했다.

국내 브랜드의 체감 만족률 평균은 38%로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33%와 34%로 여기에도 미치지 못했다. 해외 브랜드 가운데 1위를 차지한 토요타의 체감 만족율은 73%에 달했다.

   
1년전 대비 긍정/부정적 변화 톱10(출처=컨슈머 인사이트)

컨슈머 인사이트는 “자국 브랜드의 체감 만족률이 4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은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 보기 힘든 수준”이라며 “현대차와 기아차가 국내 브랜드 전체의 평균을 끌어 내린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1년전과 비교해 보유차의 회사 이미지가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 조사에서도 현대차와 기아차는 더  나빠졌다는 답변이 많았다. 폭스바겐에 대한 부정적 변화가 64%로 가장 높았지만 현대차와 기아차도 각각 29%, 17%에 달했다.

   
1년전에 비해 이미지가 가장 많이…(출처=컨슈머 인사이트)

긍정적 이미지로 변화한 회사 1위는 한국지엠이 34%로 가장 높았다. 회사 이미지가 가장 많이 좋아진 회사도 한국지엠이 39%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현대차는 가장 나빠진 회사에서도 1위를 차지해 최근 수년간 회사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들인 노력이 전혀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한편, 컨슈머 인사이트는 "현대차에 대한 정서적 거부감이 수입차 시장을 키우고 있다"며 "디젤게이트와 같은 초대형 악재에도 수입차를 사겠다는 비중이 1년전에 비해 더 많아진 것도 현대차에 대한 회사 이미지가 최악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성능에서 연비까지 업데이트로 해결...
항속 580km,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세계 최...
포르쉐, 파나메라 등 디젤차 일부 자진 퇴출
[별별차] 17만원 짜리 '레드 버그' 저렴해도 완...
스팅어 ‘드림 에디션’ 출시, 퍼포먼스 패키지 업
디젤 규제 강화 본격화…日 '하이브리드' 날개 다나
제네시스 전기차 1회 충전 500km 이상 주행
독일도 디젤 신차 판매 금지 방안 추진키로


스팅어 디젤의 색다른 맛 '이코노미 파워'
고성능에 초점이 쏠려 있는 스팅어의 디젤 2.2를 시승했다. 기본적인 사양 구성은 가솔린 버전과 같지만 2199cc 디... [더보기]
8월 위기설, 자동차 산업의 몰락이 다가온다

8월 위기설, 자동차 산업의 몰락이 다가온다

자동차 산업이 심상치 않다. 국내 경기가 부진한 탓도 ...
성능에서 연비까지 업데이트로 해결하는 자동차

성능에서 연비까지 업데이트로 해결하는 자동차

최근 자동차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발전과 함께 다양한...

[별별차] 17만원 짜리 '레드 버그' 저렴해도 완벽한 車

[별별차] 17만원 짜리 '레드 버그' 저렴해도 완벽한 車
1914년 출시된 레드 버그(red bug)의 대당 가격은 가장 비싼 모델이 150달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